삼성 김동엽·NC 송명기 등 1군 엔트리 제외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삼성 라이온즈 김동엽(외야수)와 NC 다이노스 송명기(투수)가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리그 경기가 없는 이동일 겸 휴식일인 23일 1군 엔트리 변경을 알렸다.

김동엽과 송명기는 부진한 성적 때문에 1군 명단에서 빠졌다. 김동엽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 주말 홈 3연전 동안 8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그는 최근 10경기에서도 타율 2할(30타수 6안타)로 부진했다. 컨디션 조절과 타격감 회복 차원에서 1군 엔트리에서 빠지는 셈.

최근 출전한 10경기에서 타율 2할(30타수 6안타)로 부진한 삼성 라이온즈 김동엽이 23일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사진=삼성 라이온즈]

NC 선발진 한 축을 맡고 있는 송명기도 최근 등판에서 부진한 투구 내용을 보였다. 그는 최근 3경기 연속으로 5회 이전에 마운드에서 내려가는 등 고전했다.

올 시즌 개막 후 지금까지 9경기에 선발 등판해 2승 4패 평균자책점 5.44를 기록하고 있다.

두 선수 외에도 LG 트윈스 이상호(내야수) 한화 이글스 원혁재(외야수) SSG 랜더스 최항(내야수)도 같은날 1군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