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숙 여사, 盧 13주기 추도식서 '어깨춤' 포착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故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서 가수 강산에 씨의 노래에 맞춰 어깨춤을 추는 장면이 포착됐다.

23일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 여사가 강씨의 노래에 맞춰 어깨춤을 추는 장면이 담긴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날 강씨는 추모 공연에서 다소 템포가 빠른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이라는 곡을 열창했다. 문 전 대통령과 나란히 앉은 김 여사는 작게 어깨를 여러번 들썩였다.

문재인 전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故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해 가수 강산에 씨의 노래에 맞춰 어깨춤을 추는 모습이 담긴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노 전 대통령의 13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엄수됐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첫 공식일정으로 이날 봉하마을을 찾았다. 지난 2017년 5월 취임 직후 노 전 대통령의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후 5년 만이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노무현 대통령님 13주기 추도식에 참석했다. 약속을 지켰다. 감회가 깊다"며 "아내는 연신 눈물을 훔쳤다. 그리운 세월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함께해주신 많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