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노무현 13주기…與 "국민통합·협치 이룩해야", 野 "尹 오만에 맞설 것"


정의 "사회적 합의 적극적으로 나서야"…대통령 "권양숙 여사에 위로 전할 예정"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경기 현장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故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는 23일, 여야는 각각 이날 오후 김해 봉하마을에서 있을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앞서 이를 기리는 논평을 냈다. 국민의힘은 노 전 대통령이 생전에 추구한 국민통합과 협치를 이룩하겠다고 밝혔으며 민주당은 노 전 대통령의 정신을 기억하며 윤석열 정부의 독선에 맞서겠다고 강조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오늘은 노무현 전 대통령님의 서거 13주기다. 노 전 대통령님이 생전 추구하셨던 '국민통합'과 '성숙한 민주주의'의 불굴의 가치는, 오늘날 우리 마음속 깊은 의미로 다가온다"며 "우리는 세대, 계층, 지역 간 여러 다양한 목소리가 공존하는 시대에 살고 있고, 이런 가운데 윤석열 정부는 국내외의 어려움과 민생경제 위기 속에서 출발했다. 그 어느 때보다 노 전 대통령님의 '국민통합'이 시대적 소명으로 다가온다"고 밝혔다.

이어 "소수에게도 말 할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고, 법에서 정한 원칙을 지키라는 것, 이것이 노 전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성숙한 민주주의'였다"며 "국민의힘은 노 전 대통령님께서 소망하셨던, '성숙한 민주주의'를 위해 여야가 함께 일하는 '협치'를 반드시 이룩하겠다"고 다짐했다.

조오섭 민주당 대변인도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지방선거 운동 기간이지만 차분하고 엄숙한 가운데 노무현 대통령님을 기리는 하루를 보내겠다"며 "대통령께서 우리 곁을 떠나신지 13년, 노무현 정신이 마음속에 여전히 살아 있는데도 윤석열 정부는 대한민국 역사에서 일찍이 경험하지 못한 검찰공화국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의원들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가 다시 위기를 맞는 이 순간, 노 전 대통령님의 '정의가 무너진 사회에서는 어떠한 번영도 있을 수 없다'는 말씀을 가슴에 한 번 더 되새긴다"며 "윤석열 정부의 오만과 독주에 맞설 수 있는 지방정부를 세워 우리 민주주의에 힘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 주권자인 국민께서 위기의 민주주의를 구하고 국가균형발전을 통해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에게 투표해주시길 간절하게 호소드린다"고 밝혔다.

이동영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은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첨예한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사회적 합의 구조의 중요성을 강조하셨다"며 "차별금지법·노동안전·노동기본권·탈탄소 사회 등 시급한 사회적 현안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와 국회가 여야 간 대화와 사회적 합의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 윤석열 정부도 의회주의를 공언한 만큼 국회를 존중하고 야당과 대화를 통한 소통과 협력의 국정운영으로 나아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노 전 대통령 서거에 대해 "한국 정치에 안타깝고 비극적인 일"이라고 밝히며 이날 참모진을 통해 권양숙 여사에게 위로의 말을 담은 서신을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 13주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께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생태문화공원 잔디동산에서 열린다.

추도식에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윤호중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등 여야 지도부와 함께 한덕수 신임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 등 정부 측 인사가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 내외와 권양숙 여사도 참석하며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IPEF 출범 화상회의 등 일정으로 인해 참석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