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14번째 'KOTM' 등극…살라 제치고 EPL 최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리그 최종전에서 세 마리 토끼를 잡았다. 득점왕 등극과 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UCL) 진출, 그리고 리그에서 가장 많은 14번째 '킹 오브 더 매치'(King Of The Match)에 선정됐다.

손흥민은 23일 오전 0시(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022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멀티골을 터트리며 팀의 5-0 완승을 견인했다.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 [사진=뉴시스]

이날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22·23호골을 터트리며 울버햄튼전에서 득점포를 가동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손흥민은 후반 25분 교체로 들어온 루카스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노리치의 골망을 흔들었다. 그리고 5분 뒤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멀티골을 완성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아시아인으로는 최초로 EPL 득점왕을 차지하는 역사를 써냈다. EPL을 비롯해 스페인, 독일, 이탈리아, 프랑스 등 5대 빅리그에서도 아시아인의 득점왕 등극은 손흥민이 유일하다.

손흥민이 시즌 14번째 '킹 오브 더 매치'로 EPL 최다 선정자가 됐다. [사진=EPL 홈페이지 캡처]

손흥민은 이같은 활약을 바탕으로 노리치전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인정받았다.

손흥민은 76.4%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시즌 14번째 KOTM로 선정됐다. 이 경기 전까지 13차례 KOTM로 살라와 함께 공동 1위를 달리던 손흥민은 최종전에서 최다 선정자로 우뚝 섰다.

아울러 토트넘은 손흥민의 멀티골로 4위 자리를 지키며 아스널을 제치고 2019-2020시즌 이후 3년 만에 UCL 무대로 복귀하게 됐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