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전 대통령, 바이든과 10분간 통화…"좋은 친구"


바이든, 文 한미동맹 강화 노력에 사의…文, '철조망 십자가' 선물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양산 사저에서 서훈 전 청와대 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한 가운데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윤건영 의원실]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약 10분간의 통화로 안부를 나눴다.

윤건영 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문 전 대통령은 이날 6시 52분부터 양산 사저에서 서훈 전 청와대 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을 환영하며 "퇴임 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한미동맹 강화를 위해 노력해준 문 전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윤석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마친 것도 축하하며 "우리 두 사람이 한미동맹을 공고히 한 토대 위에 한미 관계가 더 발전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한국의 대응이 국제사회 결속력을 높이는데 기여했다고 평가했으며, 문 전 대통령은 이에 대해 "민주주의 국가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라고 답했다.

두 사람은 앞으로도 서로의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라며 내외간에도 안부를 교환하자는 덕담을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또 만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면서, 보내준 선물에 감사하다는 뜻도 전했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 철조망을 녹여 만든 십자가를 선물했다고 한다. 분단의 아픔과 고통을 상징하는 철조망을 용서와 화해를 상징하는 십자가로 만들어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았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021년 프란치스코 교황에게도 이 십자가를 선물한 바 있다.

또한 김정숙 여사는 바이든 대통령 부인인 질 바이든 여사에게 편지와 비단 무릎담요, 손자를 위한 한복을 선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양산 사저에서 서훈 전 청와대 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한 가운데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윤건영 의원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1일 양산 사저에서 서훈 전 청와대 안보실장,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한 가운데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윤건영 의원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