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대병원, 지역주민 위한 사회공헌활동 전개


기초수급자·차상위 계층 진료비 지원

[아이뉴스24 박성현 기자] 동아대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산지역 주민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동아대병원은 우선 의료 사각지대에 있는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 계층, 한부모 가정, 다문화 가정의 만 18세 미만 소아청소년의 질병 진단과 치료를 위해 1인당 최대 600만을 지원하는 진료비 지원사업을 올해 12월 말까지 진행한다.

또 지역 사회복지기관과 관련 시설들을 대상으로 저소득·소외 계층을 위한 사회복지 프로그램을 오는 27일까지 공모해 1개 프로그램당 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안희배 동아대병원장(사진). [사진=동아대병원]

지원 관련 문의는 동아대병원 의료사회사업과로 하면 된다.

안희배 동아대병원장은 “우리 병원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중요성을 깊이 인식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사회공헌활동 실천과 의료폐기물 감소 등 지역 사회와의 상생 발전에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부산=박성현 기자(psh0926@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