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토록 다정한 김혜수…귀여움‧인간미까지 '웃음+감동' ('어쩌다 사장2')


[아이뉴스24 유지희 기자] 배우 김혜수가 다정함으로 나주를 따듯하게 물들였다.

지난 19일에 방영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에서는 마지막날을 맞아 싱숭생숭한 차태현, 조인성 두 사장즈와 마지막 알바생이 된 김혜수, 박경혜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날부터 열린 마인드로 손님들을 대했던 김혜수는 마지막까지도 인정 넘치는 모습을 보여 웃음과 감동을 선사했다.

'어쩌다 사장2' 방송 이미지. [사진=tvN ]

젊은 부부와 함께 온 어린 아이에게 눈을 떼지 못하던 김혜수는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함께 놀아주고 대화했다. 덕분에 아이는 웃음을 터뜨렸고, 식사 후에도 김혜수의 곁을 떠나지 못했다.

비단 아이에게만 그런 것이 아니다. 비록 외상이나 페이결제, 버스카드 충전 등 지금까지 몰랐던 세계를 경험하면서 '멘붕'을 겪기도 했지만 자신을 보며 놀라워하고 반가워 하는 손님들에게 김혜수는 진심을 담은 미소와 친절을 잊지 않았다. 특히 정육점 사장님의 과거 이야기를 경청하고 포옹하며 위로를 전하던 모습은 많은 사람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어쩌다 사장'은 매주 목요일 오후 8시40분 방송된다.

/유지희 기자(y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