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음주운전' 김새론, 신고만 6~7번 들어와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배우 김새론 씨가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에 붙잡힌 가운데 경찰이 현장에 출동하기 전까지 신고만 6~7차례 접수된 것으로 드러났다.

19일 경찰 등 관계자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학동사거리에서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차량이 있다는 신고만 6~7차례 접수돼 경찰이 긴급 출동한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 김새론 [사진=골드메달리스트 제공]

해당 차량의 차주는 배우 김새론 씨 였으며 김씨는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3번 이상 들이박는 등 사고를 냈다. 당시 차량에는 김씨 말고도 동승자 1명이 더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사고 당시 김새론은 말도 제대로 못 할 정도로 취한 상태였다"라고 상황을 전했다.

사고 충격으로 길가의 변압기가 밀려나 정전이 되며 인근 건물 4개의 상가와 가로등에 전기가 일시적으로 끊어져 한동안 인근 상점의 카드 결제가 안 되는 등 혼란을 겪기도 했다.

사고 충격으로 길가의 변압기가 밀려나 정전이 되며 한동안 인근 상점의 카드 결제가 안 되는 등 혼란을 겪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경찰이 음주 감지기로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하려 했으나 김씨가 채혈을 원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는 "김새론은 음주운전 혐의와 관련,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검사를 진행했다"며 "검사 후 보호자 동행 하에 다른 조사 없이 귀가 조치 됐다"고 밝혔다.

이어 "채혈 검사 결과는 2주 후 나올 예정"이라며 "추후 경찰의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를 확정 지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배우 김보라가 의혹을 부인했다. [사진=김보라 인스타그램]

한편 배우 김보라 씨가 '동승자 의혹'에 휘말렸으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가요"라는 문구와 함께 황당한 표정을 하고 있는 이모티콘을 올리며 간접적으로 이를 부인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