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파마, 한국리포좀과 첨단리포좀 코로나19 mRNA 백신 연구개발협력


극저온 보관과 유통문제 해결 기대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코로나19 백신·치료제 개발기업 바이오파마가 리포좀 개발 전문기업 ‘한국리포좀’과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첨단 mRNA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 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바이오파마는 한국리포좀의 다양한 생산〮개발 기술과 노하우를 활용, 오미크론 등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첨단 리포좀 기반 mRNA 백신 개발과 상업화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리포좀은 경구백신, 비강 백신, 항암제 등 약물전달시스템 (DDS) 개발 기업과 건강기능식품 기업들의 상업화를 돕고 있는 리포좀 특화 벤처기업이다.

바이오파마가 리포좀 개발 전문기업 ‘한국리포좀’과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응할 수 있는 ‘첨단 mRNA 백신 개발’을 위한 연구 개발 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국리포좀 김안드레 대표, 바이오파마 최승필 대표(왼쪽부터)가 MOU 체결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바이오파마]

바이오파마는 독자적 양이온성 전달물질 SG6를 기반으로 코로나19 백신·치료제에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MOU는 전임상단계에 있는 mRNA 백신의 임상과 상업화 개발을 골자로 한다. 특히 극저온 보관 및 유통 문제를 극복할 수 있는 새로운 백신 플랫폼을 개발하고자 관련 전달체 기술을 한층 보강해 나갈 계획이다.

김 안드레 한국리포좀 대표이사는 “바이오파마의 mRNA SG6 기반 백신 제조 기술과 당사 리포좀 제조 기술을 접목해 코로나19 mRNA 백신에 최적화된 제형을 개발할 것”이라며 “바이오파마와 리포좀을 기반으로 첨단 바이오의약품의 상업화를 위한 연구 개발에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승필 바이오파마 대표이사는 “그동안 극저온 보관과 유통 문제로 저개발 국가에 보급하기 어려웠던 mRNA 백신의 문제점을 해결할 것”이라며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도 대응할 수 있는 다가 mRNA 백신을 신속히 개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활용한 mRNA 백신 분야의 신규사업을 공동 모색할 것”이라며 “리포좀을 이용한 백신 사업의 고도화·고부가가치 창출을 통해 첨단리포좀을 이용한 신약 개발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