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김새론 "말 못 할 정도로 취해…가로수 3번 박아"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음주운전 사고를 낸 배우 김새론 씨가 사고 당시 말도 제대로 하지 못할 정도였다는 증언이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18일 "김씨가 말도 제대로 못 할 정도로 취했다"며 "김씨가 '가드레일에 부딪히고 구조물을 들이박고 막 그랬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새론 [사진=김새론 인스타그램]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전 8시쯤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학동사거리에서 운전하다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3번 이상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충격으로 길가의 변압기가 밀려나 정전이 되며 한동안 인근 상점의 카드 결제가 안 되는 등 혼란을 겪기도 했다.

김씨 사고는 인근을 지나가던 시민이 'SUV 차량이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여러 번 들이받고 비틀거려 음주운전이 의심된다'고 신고로 알려졌다.

출동한 경찰 단속 결과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측정됐으나 김씨가 채혈을 원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 관계자는 "채혈 결과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의뢰한 날부터 7일 이후에 나온다"고 밝혔다.

경찰은 국과수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를 확정 지을 방침이다.

사고 충격으로 길가의 변압기가 밀려나 정전이 되며 한동안 인근 상점의 카드 결제가 안 되는 등 혼란을 겪기도 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아역 배우 출신인 김씨는 지난 2009년 데뷔했다. 2010년 배우 원빈과 함께 출연한 영화 '아저씨'로 큰 사랑을 받았다.

현재 차기작으로 SBS 드라마 '트롤리' 출연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사냥개들' 공개를 앞둔 상황이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