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한국판 BRT 선언 이끈다…'신기업가정신' 선포에 정의선도 합류


대한상의, 24일 민간 중심으로 선포식 진행…"사회적 가치 지향하는 미래 비전 제시"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과거엔 수출을 많이 하고 사업보국을 하는 게 기업의 역할이었고 그게 기업가정신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요즘은 사회 공헌과 국민의 인정을 받는 게 더 중요해진 만큼 대한상의도 '신기업가 정신'을 지원하는 사업을 확대해야 합니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올 초 취임 1주년을 맞아 진행한 직원들과의 타운홀 미팅에서 이처럼 밝혔던 신기업가정신을 구체화하는 움직임에 나선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대한상의]

대한상의는 오는 24일 대한상의 회관에서 '신기업가정신 선포식'을 갖는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최 회장이 경제계 대표로 선포식을 주도한다. 또 정의선 현대차 회장 등 대기업에서부터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등 스타트업까지 참석해 의미를 부여할 예정이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행사 취지에 대해 "과거에 비해 기업의 역할이 달라졌다"며 "기업들이 경제적 가치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까지 지향할 수 있는 미래 비전을 제시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한상의는 이번 일을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오프라인 간담회, 온라인 의견 수렴을 통한 국민소통 프로젝트를 시작으로 워킹그룹 간담회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4일에는 기업별로 신기업가 정신에 대한 액션플랜을 밝힐 것으로 전해진다.

미국 경제계의 대표인 BRT(Business Round Table)는 새로운 이해관계자 자본주의의 깃발을 올리는 선언을 한 바 있다. 2019년 8월에 발표된 성명에는 고객에 가치 전달, 근로자 투자, 거래기업의 공정한 대우, 지역사회 지원, 주주 위한 장기적 가치 창출 등 5가지를 약속한 바 있다.

대한상의는 "미국의 BRT 선언이 주주중심주의에서 이해관계자 중심주의로 전환이라면, 한국판 BRT는 최근 확산되고 있는 ESG 기반으로 더 발전적인 액션 아이템을 찾고자 하는 것"이라며 "행사가 형식적으로 흐르지 않게 지속적으로 경제계가 공동으로 추진할 과제들을 협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