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플레이, 1분기 매출 344억원…해외 실적 역대 최대


플레이링스-플라이셔 실적 완전 반영으로 역대 최대 해외매출 기록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위메이드플레이(대표 이호대)는 2022년 1분기 매출 344억원, 영업이익 12억원, 당기순이익 12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공시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5%, 116% 증가했고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7%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36% 감소했다.

이번 실적은 위메이드플레이가 주축이 된 국내 매출이 158억원을 기록하며 꾸준한 안정세를 기록했고 자회사 플레이링스에 이어 1분기부터 플라이셔의 실적이 완전 반영된 점이 특징이다.

글로벌 시장을 주력으로 하는 자회사 두 곳의 실적 반영으로 위메이드플레이의 해외 매출은 역대 분기 최대치인 186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 두 회사의 마케팅 등 분기 78억 원의 대규모 투자는 영업이익 감소의 배경이 됐다.

위메이드플레이는 이르면 상반기 말부터 신작 출시와 자회사군 사업 개시 등으로 성장세가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했다. 신작으로는 '애니팡4'로 만든 '애니팡 매치', 애니팡 터치를 활용한 '애니팡 블라스트' 등이 블록체인 게임의 첫 주자로 위믹스 온보딩을 발표하고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아울러 플레이링스를 비롯한 자회사들의 소셜 카지노 게임, 장르 결합형 캐주얼 게임 등 블록체인 기반 모바일 게임들도 다수 국내외 시장에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이호대 위메이드플레이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P&E 게임과 관련 신사업을 비롯해 위믹스 플랫폼 진출, 자회사 서비스 개시 등이 본격화되는 올해가 기업 재도약의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위메이드플레이는 게임 및 블록체인 서비스의 확장을 위해 육성 중인 플레이링스, 플레이매치컬, 플레이토즈, 플라이셔 등 플랫폼 및 장르별로 특화된 자회사들의 기대작을 하반기 중 공개할 예정이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