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한동희, 개인 첫 월간 MVP 선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롯데 자이언츠 핫코너(3루수) 자리를 든든하게 책임지고 있는 한동희(내야수)가 시즌 개막 후 첫 한달 동안 KBO리그에 가장 밝게 빛난 별이 됐다. 그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4월 월간 최우수선수(MVP)'에 이름을 올렸다.

한동희는 한국야구기자협회(기자단) 투표 32표 중 24표(75%), 팬 투표 302,035표 중 48,131표(15.9%)를 얻었다. 그는 2위 득점자 김광현(SSG 랜더스, 투수)보다 총점 7.39점 앞서 개인 첫 월간 MVP를 차지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한동희의 4월 MVP 선정을 9일 발표했다.

한동희는 시즌 개막 후 첫 한달인 지난 4월 24경기에 출장해 타율 4할2푼7리(1위), 홈런 7개(1위), 안타 38개(2위) 22타점(2위)을 기록했다. 또한 장타율 7할6푼4리(1위), 출루율 4할8푼5리(공동 1위)를 비롯한 모든 타격 지표에서 상위권에 들었다. 소속팀 롯데도 한동희의 활약을 발판삼아 2위로 시즌 개막 첫 한달을 마쳤다.

롯데 자이언츠 한동희(내야수)가 2022시즌 4월 월간 MVP에 선정됐다. 롯데 소속 선수로는 지난 2017년 9월 브룩스 레일리(투수, 현 MLB 탬파베이 레이스)이후 4년 7개월 만이다. [사진=롯데 자이언츠]

그는 KBO리그 데뷔 5년 차로 지난 4시즌과 비교해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2022시즌을 시작했다. 4월에만 17경기 연속 안타(4월 10일~30일)를 포함해, 지난 3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전까지 19경기 연속 안타를 쳤다. 그는 개인 최다 연속 경기 안타 기록도 경신했다.

롯데 소속 선수의 월간 MVP 수상도 오랜만이다. 가장 최근은 지난 2017년 9월 브룩스 레일리(현 MLB 탬파베이 레이스) 이후로 약 4년 7개월만이다.

한동희에게는 상금 200만원과 함께 75만원 상당 신한은행 골드바가 부상으로 주어진다. 신한은행의 후원으로 한동희의 모교인 경남중학교에는 선수 명의로 기부금 100만원이 전달될 예정이다.

한동희는 8일 기준 31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7푼3리(118타수 44안타) 7홈런 22타점을 기록 중이다. 롯데는 5월 들어 다소 주춤하고 있다. 6~8일 안방인 사직구장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 홈 경기를 스윕패 당하는 등 최근 4연패 중이다. 16승 1무 14패로 지난주와 견줘 2계단 아래인 4위로 내려갔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