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우크라 침공] 러시아, 점령지 헤르손 병합…"원래 러시아 땅"


[아이뉴스24 고정삼 기자]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점령한 남부 헤르손주(州)를 자국 영토에 병합할 계획을 공식화했다.

7일(현지시각) 관영매체 스푸트니크 통신은 헤르손주를 통치하는 러시아 고위 관리자를 인용해 이 같은 계획을 보도했다.

헤르손은 러시아가 지난 2014년 병합한 크림반도에서 우크라이나 내륙과 동부 돈바스 지역으로 이어지는 길목에 위치한 요충지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뒤 점령한 남부 헤르손주(州)를 자국 영토에 병합할 계획을 공식화했다. [사진=조은수 기자]

헤르손주 민군 합동 정부 부수장인 키릴 스트레무조프는 "우리는 러시아 연방의 일부로 살 계획이며, 발전 속도 면에서 크림반도와 비슷해질 것"이라며 "누구도 강제적으로 하지는 않겠지만, 원래 러시아 땅이었던 지역들은 그들의 원래 문화와 가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러시아 집권여당 정치인도 병합 계획을 언급했다. 러시아의 고위 인사가 헤르손 병합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6일 타스 통신에 따르면 통합러시아당 총회 서기이자 상원 부의장인 안드레이 투르착은 이날 헤르손을 방문해 "러시아는 이곳에 영원히 왔으며, 여기에 추호의 의심도 있을 수 없다"며 "어떠한 과거로의 회귀도 없을 것이고, 우리는 함께 살며 이 풍요로운 주를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고정삼 기자(jsk@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