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민주 서울시장 후보 확정…"尹 독주 막게 지켜달라" (상보)


"시민 인권 지키기 위한 한판승부…UN본부·부동산 공약 구체화할 것"

오세훈 서울시장(왼쪽)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오세훈 서울시장(왼쪽)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호텔에서 열린 제10회 서울이코노믹포럼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송영길 전 대표가 29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선거 후보자로 확정됐다. 송 전 대표는 경선 당선사를 통해 자신의 선거를 '윤석열 정부와의 한판승부'로 규정하며 "서울의 길, 송영길이 서울시민의 새로운 변화와 발전의 길을 만들어 내겠다"고 다짐했다.

송 전 대표는 경선 결과가 확정된 직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여곡절 끝에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로 선출 확정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족한 저를 이번 서울시장 후보로 소환해주신 많은 당원들과 서울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출마후보자 여러분의 성원에 감사드린다"며 대선 패배로 낙담한 시민들, 청와대 졸속 이전, 윤로남불 내각 등 윤석열 당선인의 이해할 수 없는 행보로 회초리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국민의 염원을 받들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서울시장 선거는 단순히 오세훈 후보와 경쟁이 아니라 윤석열 검찰공화국 정부와 맞서 시민의 인권과 민주주의, 재산권을 지키기 위한 한판승부"라고 설명하며 "출마선언 때 발표한 2대 공약, UN 제5본부 서울 유치와 세제 완화, 공급 확대, 금융지원의 종합적인 부동산 정책을 구체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쟁자인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해서는 "평소에 존경하던 분"이라고 표현하며 오 시장과 네거티브가 없는 정책 경쟁을 하고싶다고 밝혔다.

송 전 대표는 이날 후보자 확정과 함께 국회의원직을 내려놨다. 그는 이에 대해 "저는 이미 다음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고, 오늘 사퇴서를 제출하기 때문에 이 자리가 국회의원 신분으로 인사드리는 마지막이 될 것 같다"며 자신의 국회의원과, 인천시장, 당 대표 시절까지 함께한 인천 계양구민들에게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