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신한금투,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오픈


코리아크레딧뷰로와 협업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신용평가기관 코리아크레딧뷰로(KCB)와 제휴해 신용점수에 가점을 부여하는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28일 밝혔다.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는 신한금융투자 고객의 금융자산, 거래내역, 연금정보 등의 금융투자 정보를 통해 KCB 신용점수에 가점을 부여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신한금융투자가 신용점수에 가점을 부여하는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오픈했다. [사진=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가 신용점수에 가점을 부여하는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를 오픈했다. [사진=신한금융투자]

기존에 제공되던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는 고객의 소득정보, 국민연금·건강보험료 납부정보 등을 통해 신용점수를 향상시킨다. 반면 이번에 신한금융투자가 오픈한 서비스는 기존 방식에 더해 고객의 금융투자정보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신용점수에 가점을 부여 받는 방식이다. 신한금융투자 고객이면 누구나 무료로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이 서비스는 신한금융투자와 KCB의 협업과 연구로 출시하게 됐다. 양사는 작년 4월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신한금융투자 빅데이터챕터와 KCB 상품개발부는 금융투자정보와 신용점수간 상관관계를 분석해 신용점수를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도출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이 공동연구를 통해 신한금융투자 자산보유 고객에 대해 KCB 신용점수에 가점 부여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도출됐다.

신한금융투자는 개인이 스스로 본인 신용을 능동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원하게 됐다. 작년 증권사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최초로 신용점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는 '내 신용조회' 서비스를 출시한 데 이어 이번 서비스를 오픈해 신용점수를 조회와 변동사항 알림, 점수 올리기까지 원스톱으로 가능하도록 서비스한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투자는 개인고객의 대출 이자비용 감소, 연체관리 등 실질적인 신용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김장우 신한금융투자 디지털그룹장은 "기존에 없던 금융투자정보와 신용점수간 연관분석을 통해 금융 빅데이터 기반의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며 "추후 마이데이터 서비스와 결합해 고객의 투자경험을 다채롭게 확대하고, 더 나아가 금융소비자의 편익을 지속적으로 제공하는 데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신한금투,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오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