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대한상의에 힘 싣는 尹…최태원에 부산엑스포 유치 위원장직 '러브콜'


尹, 상의 회장회의 참석해 10대그룹 CEO와 현안 논의…상의 영향력 확대 힘 실려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대한상공회의소가 주관한 전국 상의 회장회의에 참석해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만나기로 해 주목된다. 최 회장은 윤 당선인의 제안으로 2030년 부산월드엑스포(세계박람회)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도 맡을 것으로 알려져 재계 내 영향력을 더욱 키우는 모습이다.

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인이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포럼(SFIA) '복합위기 극복과 글로벌 중추국가 도약을 향한 경제안보 구상' 정책 간담회에서 대한상의 회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인이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서울국제포럼(SFIA) '복합위기 극복과 글로벌 중추국가 도약을 향한 경제안보 구상' 정책 간담회에서 대한상의 회장인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21일 재계에 따르면 윤 당선인은 이날부터 22일까지 부산에서 개최되는 전국 상의 회장회의에 참석할 계획이다. 윤 당선인이 경제단체 행사에 방문하는 것은 지난달 말 한국무역협회의 '청년 무역 국가대표와의 만남' 이후 두 번째다.

통상 매년 1회 열리는 전국상의 회장회의에는 전국 72개 지역상의 회장들이 현안을 나누는 자리지만 이번에는 윤 당선인의 방문에 맞춰 주요 대기업 사장급들이 함께 초청됐다.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V위원장, 하범종 ㈜LG 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윤 당선인은 이번 회의에서 최 회장을 비롯해 지역 상의 회장들과 각 기업 대표를 만나고 최 회장에게 위원장직을 제안할 것으로 보인다. 최 회장도 윤 당선인의 제안을 받아 들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산하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태스크포스(TF)는 서울시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 회장과 면담을 진행했다. TF팀은 이 자리에서 최 회장에게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와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중추적인 역할을 맡아달라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은 최근 윤 당선인과의 접점 확대를 위해 활발히 움직이는 모습이다. 윤 당선이 대선 후보였을 때 후보자 초청 세미나를 열어 대한상의와 관계를 맺도록 노력했고, 당선 직후에도 재계 6개 단체장과의 오찬 간담회를 통해 민관 협력을 건의하며 눈에 띄는 활약을 펼쳤다.

또 지난달 말에는 대한상의가 후원하는 4대학회 공동 학술대회에 윤 당선인이 축사를 해 주목됐다. 인수위 부위원장을 맡고 있는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이 자리에서 상의의 부산월드엑스포 유치 학술대회 준비에 감사를 표하기도 했다. 최 회장은 지난 18일 서울국제포럼에서도 윤 당선인과 만났다.

특히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는 윤 당선인이 지역 핵심 공약으로 내걸어 새 정부의 국정과제 선정이 유력하다. 인수위는 현재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위원회를 대통령 직속으로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경우 최 회장은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위원회의 재계 측 위원장을 맡고 정부 측 위원장은 국무총리가 맡을 가능성이 높다.

재계 관계자는 "부산월드엑스포 유치는 국가적으로 큰 행사로, 최 회장이 위원장을 맡으면 윤 당선인과의 접점을 더 확대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재계 경제단체 중 가장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는 대한상의의 위상도 한층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대한상의에 힘 싣는 尹…최태원에 부산엑스포 유치 위원장직 '러브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