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X인터, 포승그린파워 인수…친환경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공략


지속·안정적 성장 예상되는 바이오매스 발전사업…신규 수익원으로 육성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X인터내셔널이 국내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인수하고 친환경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이번 바이오매스 발전소 인수를 시작으로 연료 등 가치사슬 전반으로 사업을 확대하고, 신재생 발전원으로서 지속 성장이 예상되는 친환경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을 회사의 신규 수익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LX인터내셔널은 19일 이사회를 열고 바이오매스 발전 사업 진출을 위해 DL에너지가 보유하고 있는 포승그린파워의 지분 63.3%를 950억원에 인수하는 내용의 안건을 통과시켰다. 포승그린파워는 DL에너지의 자회사로 포승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경기도 평택시 소재 포승산업단지에 위치한 '포승 바이오매스 발전소' 전경 [사진= LX인터내셔널]
경기도 평택시 소재 포승산업단지에 위치한 '포승 바이오매스 발전소' 전경 [사진= LX인터내셔널]

포승 바이오매스 발전소는 DL에너지가 2014년 경기도 평택시 소재 포승산업단지에 지은 신재생 에너지 발전소다. 바이오 고형연료(Bio-SRF), 미이용 우드칩 등 연간 25만톤 규모의 목질계 바이오매스를 연료로 사용해 시간당 최대 43메가와트시(MWh)의 전력을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연간 기준으로 서울시 가구 10만호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중형급 설비 용량에 해당한다. 이 발전소는 또한 포승산업단지 내 입주 기업들에게 스팀을 공급하는 집단에너지 사업도 영위하고 있다.

2018년 3월 상업운전을 시작한 포승 바이오매스 발전소는 그 해 매출 428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전력 및 스팀 그리고 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s,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 판매를 통해 약 600억원의 매출을 올리며 생산 개시 5년차에 접어든 올해 사업 안정기에 진입했다.

특히 REC는 장기 공급계약 체결로 안정적인 매출처를 확보하고 있으며, 바이오 고형연료 공급사와 장기 계약을 통해 연료 수급 안정성 또한 확보하고 있다.

에너지 관련 기관 등의 조사에 따르면 국내 바이오매스 발전 설비 용량은 2020년 2.2기가와트(GW)에서 2034년 3.3기가와트로, 바이오매스 연료 사용량은 연간 약 500만톤에서 800만톤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LX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바이오매스는 태양광이나 풍력 등에 비해 입지 조건에 크게 제한을 받지 않고 발전 효율 또한 상대적으로 높은 장점이 있다"며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성장이 예상되는 분야인 만큼 자산 추가 확보를 검토하고, 연료 등 연관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X인터, 포승그린파워 인수…친환경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공략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