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재매각 본격화…쌍방울, 정식 인수의향서 제출


매수주관사에 이촌회계법인·법률자문 대륙아주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쌍용자동차가 새 주인 찾기에 나선 가운데 쌍방울그룹이 정식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쌍방울이 쌍용자동차 정식 인수의향서를 제출했다. 사진은 쌍방울그룹 본사 사옥 외관. [사진=쌍방울]

18일 쌍방울 관계자는 "쌍방울그룹이 광림 컨소시엄을 통해 쌍용차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스토킹호스 입찰 참여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했다"며 "매각 절차에 따라 쌍용차 인수전에 진정성을 가지고 포기없이 완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매수주관사는 이촌회계법인이고, 법률자문은 대륙아주가 제공한다.

앞서 서울회생법원은 지난 14일 쌍용차가 낸 인수합병(M&A) 재추진 및 매각주간사 선정을 허가했다. 쌍용차 매각은 인수의향자와 공개입찰을 전제로 조건부 인수계약을 체결하는 제한적 경쟁입찰 방식인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Bid)로 진행된다.

쌍용차는 다음달 중순까지 인수의향서를 접수한 뒤 심사를 거쳐 조건부 인수 예정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6월 최종 인수예정자 선정 후 7월 투자계약을 체결해 회생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하면 관계인 집회와 회생계획안 인가는 8월 중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현재 쌍용차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곳은 쌍방울 외에 2곳 정도로 압축된다. KG그룹이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와 구성한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고 있고, 국내 사모펀드 파빌리온프라이빗에쿼티(PE)도 지난해에 이어 쌍용차 인수전에 재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