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삼성전자, 싱가포르 미술관과 협업…'더 프레임'에 작품 담긴다


동남아 지역 미술관과 최초 협업…'더 프레임' 통해 작품 20점 순차 공개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가 동남아 지역 미술관으로는 최초로 싱가포르 국립미술관과 협업하며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의 콘텐츠 강화에 나선다.

삼성전자는 지난 13일 '네오 QLED 8K'와 '더 프레임' 등 2022년 TV 신제품 출시 행사를 개최하고, 싱가포르 국립미술관과의 파트너십을 발표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통해 싱가포르 국립미술관의 대표 작품 20점을 글로벌 고객들에게 순차적으로 공개한다.

삼성전자가 13일 싱가포르 국립미술관에서 진행한 2022년 TV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13일 싱가포르 국립미술관에서 진행한 2022년 TV 신제품 출시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라이프스타일 TV '더 프레임'을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삼성전자]

매년 약 200만 명이 방문하는 싱가포르 국립박물관은 동남아시아 전역의 근현대 미술 작품을 폭넓게 소장한 곳으로, 이번 출시 행사는 '최고의 기술과 작품의 만남'이라는 호평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현재까지 프랑스 루브르, 스페인 프라도, 러시아 에르미타주 등 전 세계 유명 미술관·박물관 등과의 협업을 통해 1천600여개의 작품을 '더 프레임'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지역 미술관과의 협업은 싱가포르 국립미술관이 처음이다.

싱가포르 국립미술관 1층에는 '더 프레임 체험관'도 상시로 운영돼 이곳을 방문하는 관람객들에게 전 세계 유명 미술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총 시악 칭 싱가포르 국립미술관 관장은 "우리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최고 수준의 작품들을 더 많은 미술 애호가들이 '삼성 더 프레임'을 통해 즐길 수 있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삼성전자, 싱가포르 미술관과 협업…'더 프레임'에 작품 담긴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