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KISTI, 차세대 인터넷 연구 박차…취리히연방공대와 SCION 연구망 구축


KISTI와 스위스취리히연방공과대학교(ETH Zurich)가 세계 최초의 안전한 글로벌 연구 코어망을 구축 개발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조부승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장(왼쪽 아래)과 아드리안 페리그(Adrian Perrig) 취리히연방공대 컴퓨터과학과 교수. [사진=KISTI]
KISTI와 스위스취리히연방공과대학교(ETH Zurich)가 세계 최초의 안전한 글로벌 연구 코어망을 구축 개발하기 위해 온라인으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조부승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장(왼쪽 아래)과 아드리안 페리그(Adrian Perrig) 취리히연방공대 컴퓨터과학과 교수. [사진=KISTI]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원장 김재수)은 스위스취리히연방공과대학교(ETH Zurich)와 함께 차세대 인터넷 아키텍처인 SCION 기반 글로벌 연구 코어망 구축에 나서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KISTI와 취리히연방공대는 SCION 기술을 바탕으로 세계 최초의 안전한 글로벌 연구 코어망을 구축, 개발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4일 온라인으로 체결했다.

SCION(Scalability, Control, and Isolation On Next-Generation Networks)은 취리히연방공대의 네트워크 보안 그룹이 주도적으로 개발한 미래 인터넷 아키텍처로, IP기반 기존 인터넷의 보안 이슈를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현재 스위스 은행망 등 7개 이상의 ISP에서 활용 중이다.

KISTI는 2017년부터 취리히연방공대의 네트워크 보안 그룹과 관련 협력을 추진해 왔으며, 올해 본격적인 논의를 거쳐 유럽연구망인 GEANT, 미국연구망인 Internet2와 더불어 한국의 국가과학기술연구망(KREONET, 크레오넷)이 공동으로 기존 인터넷에 비해 보안을 획기적으로 강화한 SCION 기반의 글로벌 연구 코어망을 구축하기로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공공연구기관의 초고속 연구전산망 역할을 하고 있는 KREONET은 거대과학 및 융합연구 분야의 대용량 연구데이터를 초고속으로 전송할 수 있는 세계 수준의 국가 연구망으로, 국제 게이트웨이를 통해 해외의 주요 연구망들과도 연결돼 있다. KISTI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SCION 기반의 안전한 과학기술연구망 백본 구축, 미래 인터넷 아키텍처 기술을 검증하기 위한 테스트베드 확보, 아시아 대표 연구망으로서 세계 최초의 안전한 글로벌 연구 코어망 구축 등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부승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장은 “취리히연방공대와의 협력을 통해 SCION 기반 안전한 연구망 백본 서비스 구축 및 서비스와 더불어 SCION 기반 탄소중립 기여 차세대 네트워킹 기술에 대한 실제적인 연구 협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다.

SCION 프로젝트를 주도하고 있는 아드리안 페리그(Adrian Perrig) 취리히연방공대 컴퓨터과학과 교수는 “KISTI는 네트워킹 분야의 선구적인 연구기관이며 KREONET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국가연구망이다. 우리는 KISTI와 협력하여 세계 최초의 높은 수준의 안전한 연구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라고 밝혔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KISTI, 차세대 인터넷 연구 박차…취리히연방공대와 SCION 연구망 구축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