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최태원 상의회장 "기업, 정부 정책 조언자 아닌 동반자 돼야"


49회 상공의 날 기념식 개최…민관 협력과 혁신 강조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기업은 정부 정책의 조언자가 아닌 동반자가 돼야 한다며 민관협력을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29일 서울 세종대로 상의회관에서 '제49회 상공의 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상공인과 근로자 221명에게 산업훈장과 산업포장, 대통령표창, 국무총리 표창 등을 수여했다.

이날 최 회장은 "올해는 경제개발 5주년 계획 수립 60주년이자 새정부가 출범하는 해"라며 "경제가 지속 발전하고 국민 모두가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선 민관 협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열린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대한상의 ]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이 29일 열린 상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모습. [사진=대한상의 ]

이어 "기업이 조언자가 아닌 동반자로서 역할을 해야한다"며 "정책수립 초기부터 당면한 문제를 민관이 원팀이 돼 하나씩 함께 풀어나간다면 우리 사회에 긍정적인 변화가 찾아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위기 극복의 원동력으로 꼽았다.

최 회장은 "지난 1년간 코로나 충격과 글로벌 공급망 불안 등 대내외 어려운 여건 가운데서 우리 경제는 큰 성과를 거뒀다"며 "위기를 기회로 삼는 도전정신과 혁신과 창의를 바탕으로 한 기업가 정신은 우리 경제가 한 발짝 나아가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디지털 전환과 기후 변화 등 새롭게 대두되는 넘어야 할 산이 많지만 이 문제들은 전 세계가 직면한 공동 숙제인 만큼 어떻게 대응하냐에 따라 기회가 될 것"이라며 "기업이 움츠러들기보다는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미래에 대한 통찰력을 갖고 새 길을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축사에서 코로나19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한 국내 기업인들을 치하했다.

김 총리는 "코로나19가 2년 넘게 세계 경제를 꽁꽁 묶어뒀지만, 대한민국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선진국 중에서 가장 빠른 경제회복 속도를 보였다"며 "위기 상황 속에서 상공인들이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강조했다.

이어 "K-반도체와 K-조선, K-바이오 등 K-산업이 세계를 평정하길 기대한다"며 "향후 우리 후손들에게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당당히 경제를 지켜낸 자랑스러운 선배 경제인들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최태원 상의회장 "기업, 정부 정책 조언자 아닌 동반자 돼야"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