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인수위 '디지털플랫폼정부 TF' 신설…첫 단계 '데이터 표준화' [IT돋보기]


공공데이터 공개·통합 등을 통해 행정서비스 등 축소·간소화 추진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대통령직 인수위원회가 '디지털플랫폼 정부' 구현을 위해 인수위 내에 별도 태스크포스(TF)를 꾸리기로 했다.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은 23일 서울 삼청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인수위에 디지털플랫폼정부TF(태스크포스)가 꾸려졌다"고 발표했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원회 사무실 앞에 설치된 프레스다방을 찾아 취재진과 대화를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신 대변인은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윤 당선인의 행정철학과 의지를 실현할 인수위의 주요 과제"라며 "당선인께서는 단순한 문서, 전산, 공공데이터 공개, 공유 차원을 넘어 인공지능(AI) 기반 원거버넌스, 원플랫폼을 말씀한 바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부처 간 칸막이를 제거하고 국민들이 편의성을 체감할 수 있으며 효율적 조직 운영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디지털 전환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활용에 초점을 맞춘 국정운영 시스템을 마련해 부처 간 협업을 확대하는 등 행정 효율화를 단행하겠다는 공약이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내세운 핵심 공약 중 하나다.

이어 브리핑을 진행한 원일희 수석부대변인은 "TF는 기획조정분과가 키를 잡고, 과학기술교육분과와 정무사법행정분과가 협업하며 민간 ICT 전문가까지 포함해 총 10여명으로 구성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지털플랫폼 정부 하에서 공공데이터에 대한 공개도 활발히 이뤄질 전망이다. 정부 부처가 가지고 있는 공공데이터에 대한 ▲전면 공개 ▲전폭 공개 ▲정보 연계를 원칙으로 하며 최종적으로는 데이터 통합을 추구해 대국민행정서비스 단계를 축소하고 간소화하는 것을 지향점으로 정했다.

원 수석부대변인은 "정부 부처별로 소유한 모든 데이터는 공공자산이고 궁극적으로 국민들 소유라는 생각에서 출발한다. 정부 소유 데이터를 국민들께 돌려준다는 개념"이라며 "이 기반이 마련되고 디지털플랫폼 정부가 출발하기 시작하면 국민들께서 되돌려 받을 혜택이 무궁무진하다"고 강조했다.

디지털플랫폼 정부가 구성된다면 우선 각 정부 부처별로 소유한 데이터를 표준화하는 작업이 중요할 전망이다. 이에 디지털플랫폼정부TF는 데이터 공개 범위와 방식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 마련을 선결 과제로 정했다. 이를 토대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공공데이터의 디지털 전환을 과제로 삼는다.

원 부대변인은 "예를 들어 병원에서 진료받고 처방전을 약국에 제출해 약을 받는데, 이게 페이퍼리스 진료와 처방 체계로 가려면 데이터가 공유되고 연계되고 통합돼야 한다"며 "현재 인터넷으로 발급이 불가능한 서류들이 원스톱·원사이트에서 발급 가능하도록 사이트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현 정부까지는 각 부처를 연계하는 시스템에 그쳤다면 새 정부가 추구하는 디지털플랫폼 정부는 연계를 넘어선 통합을 이루는 것"이라며 "부처간 칸막이를 걷어내고 정부가 가진 데이터를 국민에 개방하고 통합해서 데이터 주인은 국민이라는 것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