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에 해외여행 수요 증가…예약 93.7% ↑


괌·사이판 중심 남태평양이 36.4% 차지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정부의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발표 이후 해외여행 예약자가 폭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하나투어는 정부가 해외입국자 격리 면제 지침을 발표한 지난 11일부터 20일까지 해외여행상품 예약은 3천200명으로, 1일부터 10일까지의 예약 대비 93.7% 증가했다고 밝혔다.

로빈슨클럽 몰디브 리조트. [사진=하나투어]

지역별 예약 비중은 괌, 사이판 중심의 남태평양이 36.4%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유럽 23.4%, 미주 21.4%로 나타났다. 평소 해외여행수요의 80% 이상을 차지했던 동남아(16.7%), 중국·일본(2.1%)은 낮은 비중을 차지했다.

해외항공권 예약도 증가세다. 11일부터 20일까지 해외항공권 예약은 7천300명으로, 1일부터 10일까지의 예약 대비 60.7% 증가했다.

해외항공권의 지역별 예약 비중은 미주가 44.8%로 가장 많았고 유럽 32.8%, 동남아 16.6%, 중국·일본 1.9%로 나타났다. 해외여행상품 예약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남태평양은 해외항공권 예약 비중이 3.9%에 그쳐, 해외여행상품과 해외항공권 예약 수요의 차이가 확연했다.

고객들의 해외여행 문의나 홈페이지 유입도 증가하고 있다. 하나투어 닷컴과 모바일 앱의 3월 3주차 UV와 PV는 1주차 대비 80.8%, 2주차 대비 50.0% 증가했다. 허니문 상담 유입은 3월 3주차 1천600건으로 1주차 대비 1천668%, 2주차 대비 2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 관계자는 "국내외 무격리 입국이 확대되면서 고객들의 예약 문의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하며 "다시 시작되는 여행에서는 고객들에게 보다 특별한 여행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