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아마존·구글 1000원으로 투자" 토스증권, 실시간 해외 소수점 거래 서비스 출시


미국주식, ETF, ETN 등 2700여개 종목 거래 가능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토스증권은 국내 증권사 중 처음 실시간으로 체결되는 해외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다음달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토스증권의 해외 소수점 거래 서비스는 고객의 주문 시점의 가격으로 즉시 체결되는 것이 특징이다. 투자자들은 1주 단위로 주식을 거래할 때와 동일하게 실시간으로 소수점 주식을 사고 팔 수 있다.

단 소수점 주문은 시장가 거래만 가능하고, 지정가 주문은 제공되지 않는다. 실시간 매매 방식은 기존에 소수점 투자를 경험해본 투자자들에게 차별화된 매매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토스증권이 국내 증권사 중 처음 실시간으로 체결되는 해외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토스증권]
토스증권이 국내 증권사 중 처음 실시간으로 체결되는 해외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토스증권]

소수점 거래는 1주 미만의 주식을 소수 단위로 매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지금까지 해외 소수점 거래는 증권사가 일정 주기로 고객들의 소수점 주문을 모으고, 이를 온주(1주)로 만들어 매매하는 구조로 진행됐다. 때문에 투자자들은 주문 시점에 실제로 체결될 주식 수량과 가격을 예상할 수 없고, 시장이 급변하는 상황에 빠르게 대응할 수 없는 불편을 겪어왔다.

해외 소수점 거래 서비스는 토스증권에서 제공하는 2천700여개의 미국 주식과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지수증권(ETN) 등을 대상으로 한다. 1천원부터 투자금액을 입력해 구매할 수 있다. 아마존, 구글(알파벳) 등 1주당 가격이 높은 주식들을 소액으로 분산투자할 수 있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기존 해외 소수점 거래의 구조적인 문제와 고객 불편을 해소하면서 투자자들에게 가장 빠른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해외 소수점 투자로 더 많은 투자자들이 미국의 우량 주식을 손쉽게 경험하고, 나아가 해외투자가 대중화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토스증권은 지난 해 12월 해외주식 서비스를 시작하고 3개월 만에 100만명 이상의 투자자를 모았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아마존·구글 1000원으로 투자" 토스증권, 실시간 해외 소수점 거래 서비스 출시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