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총] 'GOS 책임론'에도 98% 찬성…노태문 사내이사 선임


소액주주들, 노태문 사장 선임 반대 목소리…주총장에서 '선임 철회' 집회 열려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 사장이 게임 최적화 서비스(GOS) 기능 논란 속에도 주주들의 높은 지지를 받으며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삼성전자는 16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선임의 건을 상정하고, 경계현 DS부문장과 노태문 MX사업부장, 박학규 DX부문 경영지원실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등 4명의 사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53기 삼성전자 정기주주총회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노태문 사장의 선임안은 97.96%의 높은 찬성률로 가결됐다. GOS 논란으로 인해 찬성률이 다소 낮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지만, 98%에 달하는 찬성을 얻은 것이다.

주총에 앞서 소액주주들은 GOS 논란에 따른 책임을 물어 노태문 사장 선임 안건 부결 운동을 펼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선 바 있다.

주총장 안팎에서도 주주들의 반대 목소리가 이어졌다. 이날 주총이 열린 수원컨벤션센터 앞에서는 노태문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다.

주총 질의 시간에 한 주주는 "노태문 사장은 삼성 팬들에게 GOS에 대한 합리적인 납득을 주지 못했다"며 "GOS 이전에도 불안한 행보를 보였고, 주주들이 현명한 표결을 진행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삼성전자가 16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제53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한 가운데 노태문 사내이사 선임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경계현 사장은 86.34%, 박학규 사장은 86.11%, 이정배 사장은 98.04%의 찬성을 받으며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경계현·박학규 사장은 국민연금의 선임 반대로 인해 90%대 찬성을 받지 못했다. 국민연금은 '기업 가치 훼손 내지 주주 권익 침해 이력'을 이유로 이들의 선임을 반대한 바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민연금의 지분율은 8.53%다.

한편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은 이날 주총에서 GOS 논란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한 부회장은 "GOS와 관련해 주주,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고객 여러분의 마음을 처음부터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사진=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