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주총] '고개 숙인' 한종희 "GOS 논란으로 심려 끼쳐 송구"


주주들에게 'GOS 논란' 사과…"고객 마음 제대로 헤아리지 못했다"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이 최근 불거진 게임 최적화 기능(GOS)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한 부회장은 16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GOS와 관련해 주주, 고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송구하다"며 "고객 여러분의 마음을 처음부터 제대로 헤아리지 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 부회장은 단상 앞으로 나와 주주들에게 고개 숙여 사과하기도 했다. 삼성전자 경영진이 GOS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DX부문장)이 16일 경기도 수원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53기 삼성전자 정기 주주총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김성진 기자]

GOS는 고사양 게임을 실행할 때 발열이나 과도한 전력 소모 등을 막기 위해 스마트폰 상태를 최적화하는 기능을 말한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갤럭시S22 시리즈에 해당 기능을 의무적으로 탑재함에 따라 사용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성능이 낮춰졌다는 불만이 잇따라 제기됐다.

이에 삼성전자는 사용자들이 GOS 활성화 여부를 선택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한 바 있다.

한 부회장은 "게임에 지장이 없다고 판단한 적정 한도까지 CPU, GPU 성능을 제한하는 대신 일관성 있는 성능을 지속 제공하고자 했다"며 "그러나 처음부터 최상의 성능을 원한다는 고객 목소리가 많아 사용자에게 선택권을 주는 방향으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 고객 목소리를 귀 기울여 이같은 이슈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사진=김성진 기자(ssa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