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라온피플, 국제의료기기 전시회서 'AI 영상진단소프트웨어' 시연


'라온슬립' AI 융합 전산유체역학 수면무호흡증 진단 소프트웨어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인공지능(AI) 전문기업 라온피플이 세계최초로 AI 융합 전산유체역학(CFD, Computational fluid dynamics)을 이용해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진단이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공개했다.

라온피플은 최근 코엑스에서 열린 2022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에서 대한민국 11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AI융합 영상진단소프트웨어 '라온슬립(Laon Sleep)'을 공개하고 성능을 시연했다고 14일 밝혔다.

라온피플은 최근 코엑스에서 열린 2022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에서 대한민국 11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AI융합 영상진단소프트웨어 '라온슬립(Laon Sleep)'을 공개하고 성능을 시연했다. [사진=라온피플]
라온피플은 최근 코엑스에서 열린 2022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KIMES)에서 대한민국 11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AI융합 영상진단소프트웨어 '라온슬립(Laon Sleep)'을 공개하고 성능을 시연했다. [사진=라온피플]

라온슬립은 'AI 수면무호흡증 진단 솔루션'으로 두경부 CT 촬영 데이터와 몇 가지 정보만으로 기도 내 기류를 분석하고, 폐쇄성 수면무호흡증 중증도를 판단하는 2등급의료영상검출 진단소프트웨어다.

인공지능과 전산유체역학(CFD)을 이용한 세계 최초의 진단 기술로 3편의 관련 논문이 SCI급 저널에 등재되고, 세브란스병원 임상시험심사위원회(IRB)의 승인을 획득했다. 라온슬립은 기존의 수면다원검사 대비 AI를 통해 빠르고 간편한 검사와 진단이 가능하다.

라온슬립을 도입할 경우 의료기관에서는 수면다원검사를 위한 검사실과 별도의 장비를 구축할 필요가 없으며 관리자가 상주하지 않아도 된다. 환자는 수면없이 간단한 검사를 받을 수 있어 진료시간이 감소할 수 있다.

신속한 검사결과로 의료인의 빠른 의사결정과 치료가 가능하기 때문에 검사 비용 절감은 물론 수면무호흡증으로 인한 환자의 고통과 스트레스 등 사회적인 손실과 비용을 줄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이번 전시회에는 국내외 1천200여개 기업들이 참가해 의료관련 제품 3만여점을 소개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라온피플, 국제의료기기 전시회서 'AI 영상진단소프트웨어' 시연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