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김정주 별세에 조전 "제1,2 벤처붐 토대 만들어"


"게임산업 해외 진출의 선도적 역할…모두의 가슴에 오래 남을 것" 애도

김정주 넥슨 창업주 [사진=엔엑스씨]
김정주 넥슨 창업주 [사진=엔엑스씨]

[아이뉴스24 김보선 기자]국내 게임 시장을 개척한 '맏형' 김정주 넥슨 창업주의 별세 소식에 각계에서 애도의 뜻을 전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고인의 벤처기업 및 한류 문화산업 발전을 위한 노력을 기리는 조전을 보내 애도를 표했다.

4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전날 유가족에게 보낸 조전에서 "김정주 창업자님의 일생에 걸친 도전정신과 공동체에 대한 헌신은 우리 모두의 가슴 속에 따뜻한 봄볕같이 오래오래 남을 것"이라며 "고인의 선한 웃음을 떠올리며 고인의 안식과 영면을 빈다"고 추모했다.

또 "고인께서는 도전과 혁신의 정신으로 척박한 초기 벤처업계의 한계를 뛰어넘어 제1, 제2 벤처붐의 토대를 만드셨다"며 "미래를 내다보면서 새로운 시도를 앞장서서 실천했고, 후배 벤처인들의 귀감이 되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우리 게임산업이 좁은 내수 시장을 넘어 해외로 진출하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셨고, 그것은 바로 한국이 선진국이자 한류 문화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개척과 도전의 길이었다. 무엇보다 사람을 키워서 회사의 성장을 이끌면서,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건강과 행복을 위한 사회적 공헌에도 앞장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2017년 2월 푸르메재단 넥슨어린이재활병원을 방문해 견학했던 때를 언급하며 "당시 우리나라에서 유일한 어린이 전문 재활병원이었다. 그 경험은 제가 전국 권역별로 어린이 전문 재활병원을 건립하겠다고 공약했고 실행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회고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김정숙 여사도 지난해 4월 넥슨어린이재활병원 5주년 기념식에서 영상 축사를 통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넥슨 지주사인 엔엑스씨는 지난 1일 "넥슨을 창업한 김정주 엔엑스씨 이사가 지난달 말 미국에서 유명을 달리했다"고 밝혔다.

/김보선 기자(sonnta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