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농어촌 공동망 '성공적'…임혜숙 장관, 韓 5G 성과 공유 [MWC2022]


삼성·이통3사 부스 참관…미국·핀란드·인도네시아 등과 협력 논의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5G 주파수 28㎓를 백홀로 활용해 구축한 지하철 와이파이와 농어촌 5G 공동망, 5G 특화망 사례를 전세계에 공유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B5G(Beyond 5G)와 6G : 디지털 대항해 시대를 향하여'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사진=과기정통부 ]

과기정통부는 임 장관이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세계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2에서 '모바일 부문의 미래 전망(What’s next for the Mobile Sector)'을 제목으로 열린 장관급 프로그램에 참석했다고 2일 발표했다.

임 장관은 행사 2일차인 1일(현지시간) 'B5G(Beyond 5G)와 6G : 디지털 대항해 시대를 향하여'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기조연설에서 임 장관은 우리나라가 지난 2019년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 이후 글로벌 조사기관의 5G 서비스 속도, 커버리지 관련 조사에서 거둔 의미 있는 성과를 소개했다.

28㎓ 백홀 활용 지하철 와이파이 구축을 포함, 농어촌 5G 공동망 구축, 이음5G 활성화 등 5G 확산을 위해 그간 우리나라가 추진해 온 다양한 노력과 이를 뒷받침해 온 디지털 뉴딜 정책에 대해 설명했다.

임 장관은 "과거 대항해 시대는 배를 타고 바다를 누비며 신대륙을 개척했다면, 미래 시대는 B5G 등 고도화된 통신기술을 기반으로 AI, 클라우드 등 혁신적 디지털 기술이 융합해 가상융합공간(metaverse)으로 대표되는 디지털 신대륙을 개척하는 디지털 대항해 시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위기를 모두가 힘을 합쳐 이겨나가듯, 세계 각국이 디지털 대전환 과정에서 소외되는 국가나 사람이 없이 함께 전진해 나갈 수 있도록 디지털 포용의 가치를 실천하며 협력할 것"을 제안했다.

임 장관은 지난달 28일부터 이틀간 차세대 네트워크 기술, 메타버스, 인공지능 등 디지털 대항해 시대를 위한 미래 기술 발전 방향을 살펴보기 위해 MWC 전시장을 방문했다.

삼성전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퀄컴, 에릭슨, 인텔 등 주요 국내외 글로벌 기업 뿐만 아니라 국내 21개 중소‧중견기업과 스타트업을 찾았다.

또한 MWC에 참석한 국내 중소기업과 스타트업이 참여하는 간담회를 개최해 우리 기업들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청취, 향후 지원방안도 논의했다.

임 장관은 전시회 기간 중 미국, 핀란드, 인도네시아 등과의 양자면담을 통해 5G・6G, 메타버스 등 ICT 협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미국 제시카 로젠워셀(Jessica Rosenworcel)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장과 만나 한국이 2010년부터 소규모 농어촌 마을에 초고속 인터넷망을 성공적으로 설치한 사례를 소개하며, 미국의 낙후 지역 초고속 인터넷 접근 개선을 위한 광대역통신망 구축 과정에서 우수한 장비와 운용 노하우를 보유한 국내기업과의 협력을 제안했다.

핀란드 티모 하라카(Timo Harakka) 교통통신부 장관과의 만남에서는 양국의 5G 현황을 상호 공유했다. 현재 진행 중인 6G 통신기술, 보안 등 분야의 공동연구에서 나아가 6G로 대표되는 차세대 통신 부문에서의 양국의 파트너십을 더욱 공고히 하기로 했다.

마지막으로 인도네시아 조니 게라드 플라테(Johnny Gerard Plate) 통신정보기술부 장관과의 만남에서는 한국의 '28GHz 백홀 지하철 와이파이 구축' 성공사례를 소개했다. 자카르타에 지하철 2호선을 신설시, 한국의 사례가 공유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임 장관은 이날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 마츠 그란리드 (Mats Granryd)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메타버스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기조연설과 양자면담을 마친 후 임 장관은 "6G, 메타버스 등을 통한 디지털 대전환의 미래상을 함께 구상하고 그 기술변화에 대비하기 위해서는 전세계적 협력이 필요하다"라며 "한국의 우수 ICT 기술을 통하여 글로벌 최신 트렌드를 선도하고 국가 간 협력에서 리더십을 발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