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영상 SKT 대표 "삼성전자 '메타버스 기기' 준비…파트너사 될 것" [MWC2022]


삼성 새로운 제품 준비 중…이프랜드, 80개 국에 동시 출시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SK텔레콤이 삼성전자자의 메타버스 기기 출시 준비에 파트너사로서 적극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SKT 유영상 사장이 지난 28일(현지 시각)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3대 ‘Next Big-tech(메타버스, AI반도체, 양자암호)’의 글로벌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밝혔다. [사진=SKT]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28일(현지시각) 세계 최대 이동통신 박람회 MWC2022가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삼성전자가 새로운 제품이 나올 때 SK텔레콤이 파트너 된 사례가 많다"라며 "삼성전자가 여러 메타버스 기기를 준비하고 있는데, 아직 구체화된 것은 없지만 이번에도 그렇게 하게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유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이날 MWC2022 전시장에서 한종희 삼성전자 부회장이 기자들과 만나며 "메타버스 플랫폼 기기를 준비하고 있다"라고 밝힌데 따른 것이다.

한 부회장은 "요즘의 화두로 우리도 준비하고 있다"라며 구체적인 출시 일정에 대해서는 "제품의 완성도가 중요한 만큼 잘 준비하고 있으기 기대해 달라"고 답했다.

SK텔레콤은 올해 메타버스 플랫폼 '이프랜드'의 글로벌 진출을 추진한다. 조익환 메타버스 개발 담당은 "80개 국가에 동시 출시할 예정이지만 어느 지역이나 국가일지는 세부적으로 논의하고 있다"라며 "기본적으론 우호적인 관계를 맺은 글로벌 통신사를 위주로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프랜드의 글로벌화에 맞춰 투자도 충분한 투자도 단행한다. 유 대표는 "아직까진 내부 역량으로 이프랜드를 만들었다"라며 "SK스퀘어에서 가상화폐를 포함, 경제 시스템에 대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고 SK텔레콤은 지식재산권(IP)나 기술력을 갖춘 회사에 투자하려 한다"라고 말했다.

이를 바탕으로 이프랜드를 통한 수익창출도 꾀한다. 유 대표는 "메타버스는 아직 국내에서도 매출이 없는 상황이라 비지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메타버스의 '회의론'에 대해 "언제가 될 지 모르지만 성공하는 서비스가 될 것이라는 나름의 철학을 갖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과거 15년 전 유튜브와 3차원 가상세계 '세컨드라이프'가 있었는데, 유튜브가 구글에 흡수되면서 였는지, 세컨드라이프는 그렇지 못했다"라며 "여러 이유를 생각해 봤다. 이를 볼 때 누구도 새로운 서비스의 미래를 알 수 없다"라고 분석했다.

이어 "그럼에도 인류가 찾고 있는 새로운 영역에서 인류는 신대륙을 찾으려 한다"라며 "인류가 갈 수 있는 데로 바다속, 우주, 가상세계가 있는데 바다속은 답답하고 우주와 가상세계를 가고 싶어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둘다 매우 가기 힘든 곳인데 우주와 가상세계 각각으로 가는 조류가 발생하고 있다"라며 "궁극적으로 메타버스는 가상세계로 가는 것이다보니 결국 인류가 가고자 하는 꿈과 일치한다"고 설명했다.

이프랜드 코인을 별도로 발행할 것이냐는 질문에 조 담당은 "블록체인 기반 P2E(Play to Earn), 여기에서 확장된 C2E(Create to Earn)로 통용되는 일반 사용자가 제작자가 될 수 있는 모델을 우리가 구현하려고 한다"라고 답했다.

이어 "코빗에 투자를 시작했고 이를 핵심 축으로 올해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는 중요한 해가 될 것"이라며 "하반기엔 선보일 예정"이라고 내다봤다.

메타버스를 추진하면서 사회적 약자 보호를 위한 안전장치도 적극적으로 고민한다는 방침이다 조 담당은 "메타버스 안에서 누구나 약자가 될 수 있다"라며 "운영 측면에서 신고체계, 조치를 취할 체계부터 공통의 약자가 될 어린이에 대한 우려 부문 등을 지속 고민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