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현식 LGU+ 대표, 퀄컴·에릭슨·삼성 만났다 [MWC2022]


퀄컴 4CA, 아마존 5G 클라우드…에릭슨 신형 5G 장비·삼성 노트북 체험

[아이뉴스24 심지혜 기자]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MWC2022'에서 글로벌 빅테크 기업과 통신장비 밴더사를 찾았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오른쪽 세번째)가 퀄컴 관계자로부터 5G 단독모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주파수집성기술(CA)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사진=LGU+]

1일 LG유플러스에 따르면 황 대표는 퀄컴, 삼성전자, 노키아, 에릭슨 등이 MWC2022에서 마련한 전시부스를 방문해 차세대 5G 장비와 클라우드 기반의 기술을 확인했다.

황 대표는 제일 먼저 퀄컴의 부스를 찾아 5G 단독모드(SA)에서 구현할 수 있는 다운링크 4CA(주파수집성) 기술에 대한 설명을 듣고, 퀄컴의 칩이 탑재된 화성 탐사선 '인저뉴지어티 헬리콥터(Ingenutity Helicopter)'와 같은 모델을 지켜봤다.

아마존웹서비스의 부스에서는 클라우드 인프라로 구현된 5G 네트워크에 대해 설명 들었다. 황 대표는 이어 아마존 클라우드로 원격제어되는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로봇 '스폿(spot)'의 움직임을 관찰했다.

삼성전자 부스에서는 노태문 사장의 안내로 신규 단말인 갤럭시북2 프로 등을 체험했다.

노키아의 부스에서는 물로 집중국사의 온도를 낮추는 신규 기지국 무선창치(DU)에 대한 설명을 듣고, 스마트 미러 앞에서 실시간으로 가상 의상을 착용해볼 수 있는 디지털 쇼룸을 체험했다.

에릭슨의 부스에서는 전력사용량을 30%가량 줄이고 400㎒ 폭을 사용할 수 있는 4세대 64TRx 5G 기지국 장비를 면밀히 관찰했다. 이어 AR글래스를 통해 5G 실시간 홀로그램 영상을 시청했다.

/바르셀로나(스페인)=심지혜 기자(sjh@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