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의 허파 '식물의 소중함'…카오스재단 봄 강연 10회 진행


카오스재단이 '식물행성'을 주제로 2022년 봄 강연을 시작한다.[사진=카오스재단]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과학문화 비영리재단인 카오스재단은 2022년 봄 카오스강연 주제를 ‘식물행성(Plant Planet)’으로 정하고 3월 16일부터 5월 18일까지 총 10회에 걸쳐 강연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카오스강연은 김기중 고려대학교 생명과학부 교수를 비롯해 안지훈, 장진성, 이일하, 최길주 교수 등 한국을 대표하는 13인의 식물학자들이 모여 지구의 허파인 ‘식물’의 소중함을 알아가는 시간으로 마련됐다. 식물의 탄생과 진화, 유전학, 기후변화 등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볼 수 있는 기회다.

첫 강연(3월 16일 수요일 저녁 7시 30분)은 김기중 교수가 ‘식물의 탄생과 진화’로 문을 연다. 2강(3월 23일)에서는 장진성 서울대 산림과학부 교수가 왜 식물학명에 라틴어가 많은지 의문을 해결해 준다. 이어 ‘식물은 어떻게 키가 커지고 뚱뚱해지는지’를 조현우 충북대 특용식물학과 교수가 3강(3월 30일)에서 들려줄 예정이다.

4강(4월 6일)에서는 최길주 KASIT 생명과학과 교수와 함께 ‘식물 씨앗도 잠에 들고 깨어난다’는 동심 가득한 호기심을 풀어가는 시간을, 5강(4월 13일)의 '건축탐구 잎'편에서는 이유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식물 세포가 만들어내는 다양한 구조물을 펼쳐보인다.

이어서 6~8강까지는 식물의 구성 부위별로 나누어 탐구하게 된다. ‘줄기’에 대해서는 6강 (4월 20일)에서 이호정 고려대 생명공학부 교수가, ‘뿌리’에 대해서는 7강 (4월 27일)에서 이지영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그리고 8강 (5월4일)에선 ‘꽃은 어떻게 피는가?’를 주제로 이일하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가 각각 다룬다. 9강 (5월 11일)에서는 ‘식물 유전학과 육종의 역사’를 최규하 포스텍 생명과학과 교수로부터 들어본다.

마지막 10강(5월 18일)에서는 최근 인류의 큰 관심사인 ‘식물과 기후변화’를 주제로 소규모 콘서트 형식으로 대미를 장식하게 된다. 박연일 충남대 교수, 강호정 연세대 교수, 김광형 서울대 교수, 김상규 카이스트 교수가 강연자로 참여해 기후변화가 생태계 뿐만 아니라 사회와 농업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토론을 펼친다.

매주 수요일 저녁 7시 30분에 진행되는 이번 카오스강연은 회차당 최대 70명의 현장 강연과 온라인 생중계를 병행하여 진행된다. 생중계는 유튜브 ‘카오스 사이언스’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현장 강연은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3층 카오스홀에서 무료로 진행되며 2월 16일부터 3월 6일까지 카오스재단 홈페이지 신청 코너를 통해 접수하면 된다. 당첨자 발표는 3월 11일 개별 연락된다.

/최상국 기자(skcho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