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화웨이, 중동·아프리카 저탄소 태양광 데이터센터 설립


3월 시범운영, 5월 1차 가동 목표

[아이뉴스24 김문기 기자] 화웨이가 중동·아프리카 지역 최대 규모의 저탄소 태양광 전력 공급 데이터센터를 설립한다.

 

화웨이 부스에서 AR-HUD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화웨이]
화웨이 부스에서 AR-HUD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화웨이]

화웨이와 두바이 수도전력청(DEWA)은 중동과 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태양광 전력 공급 데이터센터 건설 계약을 체결했다. 해당 데이터센터는 올해 3월 시범 운영을 거쳐 5월 1차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를 위해 화웨이는 6개국 화웨이 직원들로 데이터센터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중동에 약2000㎡ 규모의 컴퓨터실을 5일만에 완성했다.

 

화웨이가 설립할 데이터센터는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 내 최대 규모로 10만㎡가 넘는 공원 부지에 건립해, 100% 친환경 전력으로 가동될 계획이다.

 

해당 센터는 두바이 남동쪽에 있는 DEWA의 300MW 규모 모하메드 빈 라시드 알 막툼 솔라파크에 위치해 있으며, DEWA의 자회사인 모로허브가 건설을 주관한다. 최종 시설은 세계적 데이터센터 평가 기관으로부터 티어3 표준 인증도 받는다.

 

알 테이어 두바이 수도전력청 CEO는 "화웨이의 친환경 데이터센터 설립으로 2050년까지 100% 청정에너지를 공급하겠다는 ‘넷 제로(Net Zero)’ 목표 및 2030년까지 전기·물 소비량을 30% 저감하겠다는 ‘수요 측 관리 전략’ 등 ‘두바이 청정에너지 전략 2050’ 목표에 한발 더 다가갈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스티븐 이 화웨이 아랍에미레이트(UAE) CEO는 "오늘날 데이터는 경제 확장과 사업 다각화를 위한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빠르게 자리 잡았다”며, “이번 사업은 향후 데이터센터 시설이 더 많이 구축될수록 디지털 기술과 전력전자 기술을 결합해 신재생에너지로 구동되는 친환경·저탄소 ICT 인프라를 조성하는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화웨이는 두바이 및 사우디아라비아 등 중동 지역의 디지털 혁신을 이끌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김문기 기자(moo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화웨이, 중동·아프리카 저탄소 태양광 데이터센터 설립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