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릉' 메쉬코리아, 전문경영인 체제 도입


유정범 대표는 총괄대표직 맡아

[아이뉴스24 윤선훈 기자]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전사 조직개편을 통해 전문경영인 체제를 도입했다.

메쉬코리아는 최병준 대표가 국내사업 부문을 이끌고, 손창현 대표가 MFC(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 부문을 지휘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사진=부릉]

메쉬코리아는 새벽배송과 더불어 풀필먼트 비즈니스가 급격히 성장함에 따라 국내 사업 부문의 의사결정 권한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내사업 부문은 부릉의 전국 규모 퀵커머스·풀필먼트 서비스와 빅데이터 기반의 IT 솔루션 서비스를 통합해 '원스톱 서비스'로 제공하는 역할도 맡는다.

지난해 운영본부 총괄로 메쉬코리아에 합류한 최병준 대표는 쿠팡, 우아한형제들, 테스코 등 유수의 기업을 거치며 24년간 공급망관리(SCM) 전략수립 전문가로 활약했다.

MFC 사업 부문은 오티디코퍼레이션(OTD) 창업자이자 부동산 개발·공간기획 전문가 손창현 대표가 지휘한다. 퀵커머스 전진 기지인 MFC의 전국적 확장과 더불어 각 물류거점을 전략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메쉬코리아의 부동산 사업 부문의 진출을 주도하는 역할을 맡는다.

손 대표는 딜로이트안진에서 부동산 재무 부문을 자문하고 삼성물산 개발 사업부를 거쳐 2014년 오티디코퍼레이션을 설립했다. 오버더디쉬 건대 스타시티점, 파워플랜트 디타워점, 마켓로거스 스타필드 하남점, 여의도 디스트릭트Y 등 유명 맛집을 한데 모은 '셀렉트 다이닝' 개념을 국내에 처음 선보였다.

메쉬코리아 창업주인 유정범 대표이사는 총괄 대표로서 각 부문별 의사결정을 최종 조율하고 회사의 신규 비즈니스 기회 창출과 투자 유치에 집중할 방침이다.

/윤선훈 기자(kre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