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외신도 반했다"…갤노트 향수 부르는 '갤럭시S22'에 잇단 호평


S펜 품은 '갤럭시S22 울트라'에 기대…향상된 카메라 성능에도 주목

[아이뉴스24 서민지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S22' 시리즈를 두고 외신에서도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울트라 모델에 S펜을 장착했다는 점과 향상된 카메라 성능이 주목받는 분위기다.

삼성전자는 10일 온라인을 통해 '삼성 갤럭시 언팩 2022' 행사를 열고 갤럭시S22 시리즈를 공개했다.

갤럭시S22 시리즈는 6.1인치의 갤럭시S22와 6.6인치의 갤럭시S22+, 6.8인치의 갤럭시S22 울트라 등 3종으로 구성된다. 특히 울트라 모델은 'S펜'을 내장하는 등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계승했다는 게 특징이다.

삼성 갤럭시S22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삼성 갤럭시S22 울트라 [사진=삼성전자]

외신에서도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에 대한 관심이 높다. 지난해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출시되지 않았던 만큼 노트를 대체할 수 있다는 점에서 기대감이 더욱 큰 모습이다.

샘모바일은 "갤럭시S22 울트라는 전작 대비 더 밝은 화면과 전용 슬롯이 있는 S펜, 더 빠른 성능 및 충전을 제공하며, 카메라 품질도 개선했다"며 "갤럭시노트 팬들을 위한 적절한 업그레이드"라고 평가했다.

엔가젯은 "갤럭시S22 울트라는 다른 라인과 달리 평평한 디자인과 S펜 슬롯이 탑재됐다는 게 특징"이라며 "디자인에서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것은 물론 1억800만 화소 카메라에 2.4um 크기의 이미지 센서를 갖추고 있어 저조도 환경에서 최상의 촬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호평했다.

기즈모차이나는 "갤럭시S22 울트라의 가장 큰 특징은 갤럭시노트 시리즈에 공통적으로 사용되는 S펜"이라며 "S펜 반응 속도는 2.8ms로, 응답성이 우수하며, 지원하는 언어는 88개로 업그레이드됐다"고 말했다.

카메라 성능에 대한 호평도 이어졌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2 시리즈에 강화된 이미지센서와 야간에도 피사체를 세세하게 담을 수 있는 '나이토그래피(Nightography)' 등을 통해 카메라 혁신을 이뤄냈다.

톰스가이드는 "갤럭시S22 카메라에 대한 첫인상은 긍정적이다"며 "메인 카메라는 디테일이 풍부하고 밝은 촬영이 가능하며, 30배 스페이스 줌은 전작보다 더 선명하고 유용하게 느껴졌다"고 밝혔다.

이어 "머리카락 등 작은 부분을 표현하는 'AI 스테레오 뎁스 맵' 덕분에 인물 사진 기능이 향상돼 인물 사진이 확실히 만족스러웠다"며 "영상 촬영 역시 전작보다 조금 더 매끄럽게 느껴졌다"고 덧붙였다.

씨넷은 "갤럭시S22 울트라 카메라는 최대 1억800만 화소로, 밝고 생생하며 노이즈 없는 촬영이 가능하다"며 "AI 알고리즘이 전반적으로 향상돼 더 나은 HDR 비디오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기대했던 만큼의 변화는 없었다는 평가도 있다. 테크레이더는 "카메라에서 변화가 있었지만, 이미 카메라 성능이 고도화된 상태기 때문에 대부분 사용자에게 큰 의미는 없을 것"이라며 "전작을 사용하고 있을 경우 큰 변화를 느끼지 못할 수 있다"고 봤다.

/서민지 기자(jisseo@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외신도 반했다"…갤노트 향수 부르는 '갤럭시S22'에 잇단 호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