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양상문·조범현 전 감독, 항저우AG 대비 KBO 기술위 합류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오는 9월 열리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기술위원회(이하 기술위) 구성을 마쳤다고 4일 밝혔다.

KBO 기술위는 앞서 선임된 염경엽 기술위원장을 비롯해 양상문 전 롯데 자이언츠·LG 트윈스 감독(현 SPOTV 야구해설위원), 조범현 전 KT 위즈 감독, 심재학 MBC스포츠플러스 야구해설위원, 이승엽 KBO 홍보대사(현 SBS 야구해설위원)이 이름을 올렸다. 신동윤 한국야구학회 이사와 정세영 한국야구기자회 회장(현 문화일보 체육부 차장)도 기술위원으로 위촉됐다.

조 전 감독은 SK 와이번스(현 SSG 랜더스), KIA 타이거즈, KT 사령탑을 맡았고 2006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코치를 비롯해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야구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당시 대표팀 선수들과 함께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사령탑, LG 구단 단장을 역임한 양상문 전 감독이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야구대표팀을 위한 KBO 기술위원회에 선임됐다. 사진은 롯데 지휘봉을 잡고 있던 당시인 지난 2019년 KBO 미디어 데이&팬페스트 행사에 참석한 양 전 감독.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사령탑, LG 구단 단장을 역임한 양상문 전 감독이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야구대표팀을 위한 KBO 기술위원회에 선임됐다. 사진은 롯데 지휘봉을 잡고 있던 당시인 지난 2019년 KBO 미디어 데이&팬페스트 행사에 참석한 양 전 감독.

양 전 감독은 LG에서 단장도 역임했고 2009 WBC 참가 야구대표팀에서는 코치로도 참여했다. 선수 시절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한 이 위원은 다수의 국제대회에서 활약했다. 심 위원도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대표선수로 역시 금메달을 따냈다.

신 이사는 데이터 분석 전문가로 꼽힌다. 그는 현재 데이터인플레이 대표이사(사장)를 맡고 있고 애슬릿미디어에서 트랙맨의 운영, 개발, 분석 책임자를 역임했다.

정 차장은 뉴스 통신사인 뉴시스 체육부와 스포츠전문일간지 스포츠월드를 거쳐 문화일보 체육부에서 근무하고 있다. 그는 오랜 기간 야구를 담당하며 취재했고 다수의 국제대회 취재 경험이 있다. 현재 야구기자회 회장을 맡고 있다.

KBO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대표팀 선수 선발을 최대한 공정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경기인 출신의 투수와 타격 전문가를 포함해 데이터 분석 전문가, 미디어를 대표할 수 있는 야구 전문기자 등을 기술위에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기술위는 선수들 개인의 특성 파악과 과학적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확한 분석과 객관적인 기준을 마련해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와 협의해 최종 엔트리를 선발할 예정이다.

조범현 전 KT 위즈, KIA 타이거즈, SK 와이번스 감독이 2022 KBO 기술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조범현 전 KT 위즈, KIA 타이거즈, SK 와이번스 감독이 2022 KBO 기술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됐다. [사진=아이뉴스24 포토 DB]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양상문·조범현 전 감독, 항저우AG 대비 KBO 기술위 합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