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날씨] 연휴 첫날 영하권 강추위…설 당일 눈·비 소식도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설 연휴가 시작되는 29일 전국적으로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며 강추위가 이어지겠다.

28일 기상청은 30일까지 전국에 가끔 구름도 많겠다고 예보했다.

[사진=기상청]

주말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져 춥겠다. 특히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 충북북부, 경북북동산지는 30일까지 아침 기온이 -10도 이하로 매우 춥겠다.

토요일 아침최저기온은 -12~-1도, 낮최고기온은 0~8도, 일요일 아침최저기온은 -13~-1도, 낮최고기온은 2~9도로 예상된다.

건조특보가 발효된 전남동부와 경상권을 중심으로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고, 그 밖의 지역도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겠다.

특히,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작은 불씨가 큰불로 이어질 수 있어 화재 등에 유의해야 한다.

풍랑특보가 발효된 제주도남쪽먼바다는 오늘 저녁까지 바람이 30~60㎞/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는 30일 다시 바람이 30~60㎞/h(10~16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0~4.0m로 매우 높게 일겠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