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효진·야스민 점 27점 합작' 현대건설, 연승은 계속 12연승 달성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브레이크 없는 질주다. 여자프로배구 현대건설의 연승은 올스타 휴식기가 끝난 뒤에도 이어졌다.

현대건설은 28일 인천 삼산체육관에서 열린 2021-22시즌 도드람 V리그 흥국생명과 원정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0 25-17 25-20)으로 이겼다. 현대건설은 이로써 12연승으로 내달렸고 24승 1패가 됐다. 여자부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또한 이날 승리로 승점3을 더해 71이 되며 올 시즌 V리그 남녀팀 중 처음으로 승점70 고지를 넘어섰다. 반면 흥국생명은 4연패를 당했고 8승 17패(승점25)로 5위 제자리를 지켰다.

현대건설 주전 센터 양효진(왼쪽)과 주포 야스민이 지난 4일 열린 KGC인삼공사와 홈 경기 도중 소속팀 공격이 아웃되자 아쉬워하고 있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현대건설은 베테랑 미들 블로커(센터) 양효진이 블로킹 3개를 포함해 15점을, '주포' 야스민(미국)도 12점을 각각 올리며 소속팀 연승을 도왔다. 또 다른 센터 이다현도 6차례 가로막기에 성공하며 12점으로 뒤를 잘 받쳤다.

고예림과 정지윤 두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도 각각 8, 7점씩을 올려 팀 승리에 힘을 실었다. 흥국생명은 주포 노릇을 해야하는 캣벨(미국)의 부진이 뼈아팠다.

캣벨은 이날 1, 2세트만 나왔고 1점에 공격성공률 7.1%에 그쳤다. 신인 정윤주가 팀내 최다인 13점을 올렸고 이주아도 7점을 기록했으나 캣벨이 침묵하면서 화력대결에서 밀렸다.

흥국생명은 그래도 1~3세트 초반은 현대건설에 리드를 잡았다. 1세트도 시작과 함께 5-1까지 앞서갔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곧 점수 차를 따라잡았고 고예림이 시도한 퀵오픈이 성공해 7-6으로 역전한 뒤 12-7까지 치고 나갔다.

흥국생명도 올 시즌 신인왕 유력 후보로 꼽히는 정윤주를 앞세워 추격에 나섰고 13-13으로 균형을 맞췄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다시 힘을 냈고 상대 범실 등을 묶어 23-19로 달아났다. 흥국생명이 정윤주가 시도한 퀵오픈으로 20-23으로 따라왔으나 현대건설은 세트 막판 양효진이 해결사가 됐다.

양효진은 속공에 이어 김미연이 시도한 오픈 공격을 블로킹을 잡았고 현대건설은 해당 세트를 가져왔다. 2세트도 중반까지는 비교적 팽팽했다. 세트 초반 흥국생명이 앞서면 현대건설이 쫓아갔고 중반부터는 흐름이 반대가 됐다.

현대건설 이다현(오른쪽)이 13일 열린 페퍼저축은행과 원정 경기 도중 오픈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이다현은 이날 블로킹 3개를 포함해 10점을 올리며 소속팀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사진=발리볼코리아닷컴]

그러나 중후반부터 현대건설쪽으로 흐름으로 기울었다. 양효진의 오픈 공격에 이어 세터 김다인의 서브 에이스에 이어 정지윤이 때린 스파이크가 연달아 성공해 2세트도 현대건설이 차지했다.

3세트는 치열했다. 끌려가던 흥국생명은 정윤주가 다시 힘을 내 세트 중반 18-16으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현대건설은 상대 터치넷과 공격 범실을 묶어 연속 점수를 내 재역전했다. 흥국생명은 뒷심이 부족했다. 현대건설은 황연주의 오픈 공격에 이어 이다현의 속공과 블로킹으로 24-20으로 다시 치고 나갔다.

매치 포인트를 앞둔 현대건설은 고예림의 오픈 공격으로 이날 승리를 확정하는 마지막 점수를 냈다.

/인천=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