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프레미아, 2월 무착륙 관광비행 운항


인천 출발해 대마도 상공 선회…다양한 혜택 선사

[아이뉴스24 강길홍 기자] 에어프레미아가 다음달 26일에 무착륙 관광비행을 실시한다고 28일 밝혔다.

에어프레미아는 승객들에게 2+1 항공권 구매, 면세품 구매 등 다양한 혜택을 선사하는 무착륙 관광비행 이벤트를 마련했다.

무착륙 관광비행은 2월 26일 오후 3시 30분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대마도 상공을 선회한 후 오후 5시 30분에 다시 출발지로 돌아오는 일정이다.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 플렉스 운임을 예매하는 승객에게는 에어프레미아 모형기를 증정한다.

에어프레미아가 다음달 무착륙 관광비행을 실시한다. [사진=에어프레미아]

이 외에도 비발디파크 및 쏠비치를 비롯한 전국 13개 소노호텔앤리조트에서 사용 가능한 숙박권, 기내 와이파이 이용권, 에코백, 머그컵, 국립항공박물관에서 제작한 봉제인형 등 풍성한 혜택을 선사하는 럭키 드로우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 현대백화점면세점 이용 고객들에게는 면세점 고객 등급 업그레이드 혜택과 함께 온라인 및 오프라인점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항공권은 에어프레미아 공식 홈페이지와 예약센터를 통해서 예매할 수 있다. 좌석은 이코노미35 클래스와 프레미아42 클래스 두 가지로 예매 가능하다.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간 거리는 42인치, 이코노미석 좌석간 거리는 35인치로 전 세계 항공사 중에서 가장 넓은 공간이다.

에어프레미아 관계자는 "최신 차세대 항공기를 바탕으로 한 고품질의 서비스와 합리적인 가격, 그리고 동급 최강의 좌석 편안함을 다양한 고객들이 직접 경험해볼 수 있도록 이번 무착륙 관광비행 이벤트를 마련했다"며 "이번 무착륙 관광비행으로 온 가족 모두가 힐링되는 시간을 가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길홍 기자(slize@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