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상장 연기…"가치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워"


HDC현산 붕괴·증시 급락 등 부담으로 작용한 듯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준비 중이던 현대엔지니어링이 기업공개(IPO) 공모 계획을 연기한다고 28일 공시했다.

현대엔지니어링 측은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했으나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 제반 여건을 고려해 공동대표주관 회사와 공동주관회사 등의 동의하에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유가증권시장 상장 일정을 연기한다. 사진은 현대엔지니어링 사옥 전경 [사진=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5~26일 실시한 수요예측에서 저조한 성적을 가둔 것으로 알려졌다. 기관투자자의 참여가 부진하면서 경쟁률이 100대 1 수준에 그쳐 당초 기대했던 수준의 공모가를 산정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HDC현대산업개발의 붕괴 사고로 인해 국내 건설업 전반의 신뢰도가 떨어져 있는 상황에서 최근 증시가 급락한 것이 상장 연기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초 제기됐던 공모가 거품론과 높은 구주매출 부담도 악재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