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상반기 역기저 앞두고 깊어진 우려…목표가↓-KTB증권


120만→100만원, 투자의견 '보유' 유지

[아이뉴스24 오경선 기자] KTB투자증권은 28일 LG생활건강에 대해 상반기 역기저 부담으로 인해 실적 모멘텀이 위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목표주가를 기존 12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보유'를 유지했다.

KTB투자증권이 LG생활건강의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했다. 사진은 LG생활건강의 로고. [사진=LG생활건강]

배송이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작년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 줄어든 2조원, 영업이익은 6% 감소한 2천416억원을 기록했다"며 "낮아진 기대 수준에는 부합하지만 생활용품과 음료가 선방했고 화장품은 예상치를 하회했다"고 했다.

배 연구원은 "화장품 부문은 당사 추정치 대비 매출액 1천300억원, 영업이익 300억원을 하회했다. 면세가 우려보다 1천억원 수준 더 부진했고, 중국도 성장이 없었다"며 "중국 합산 매출은 15% 감소해 코로나 쇼크 구간 수준으로 부진했다. 다만 생활용품·음료 부문에서 인수합병(M&A)과 가격 인상 효과로 전사 실적을 방어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면세와 중국 실적 우려는 여전하다. 면세는 프로모션을 지양하는 등 가격 정책을 유지할 계획이며, 중국은 시장 약화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두 채널 모두 시장 성장을 하회하면서 근본적인 우려가 발생했다. 이는 점유율 약세로 귀결된다"고 했다.

/오경선 기자(seono@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