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멀어도 마음은 함께…손흥민 "너무 자랑스럽다"


[아이뉴스24 송대성 기자] 부상으로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동료들이 일궈낸 값진 승리를 함께 기뻐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1-0으로 이겼다.

손흥민이 대표팀의 승리를 함께 기뻐했다. [사진=손흥민 SNS 캡처]

최종예선 무패 행진을 달린 한국은 승점 17(5승 2무)을 확보해 이라크와 경기를 앞둔 이란(승점 16·5승 1무)을 제치고 조 1위로 올라섰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3위 아랍에미리트(UAE·승점 6)와의 격차를 11점으로 벌렸다. 만약 UAE가 28일 0시에 킥오프하는 시리아전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하면 한국은 남은 3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한다.

조규성이 27일(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무니시팔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 전반 46분 선제골을 기록하고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소속팀 경기를 치르다 다리 근육 부상을 당한 손흥민은 이번 최종예선에 함께하지 못했다.

대신 경기를 챙겨보며 응원했고 승리가 확정되자 동료들에게 박수를 보냈다.

손흥민은 한국의 1-0 승리를 알리는 대한축구협회(KFA) SNS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진짜 고생 많았습니다. 안 좋은 환경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 너무 자랑스럽습니다"라며 "고맙습니다. 화이팅"이라고 적으며 기쁨을 드러냈다.

/송대성 기자(snowball@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