훔친 차로 무면허 운전한 10대 6명 검거…동일 범행만 15번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아파트 주차장을 돌며 문이 잠겨있지 않은 차량을 훔쳐 무면허로 운전한 10대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7일 경기 평택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17)군 등 10대 6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차량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는 10대 6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뉴시스]

A군 등은 지난 25일 오전 6시 30분께 평택시 고덕동 아파트 단지 내 주차돼있던 자동차 2대를 훔쳐 나눠 탄 혐의를 받고 있다.

도난당한 차에는 차 열쇠가 들어 있어 A군이 운전 할 수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차량 도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이튿날인 26일 오전 11시께 평택 신장동 주택가에서 이들이 타고 있던 차량 2대를 발견했으나, 1대는 도주해 6명 중 2명만 검거했다. 경찰은 도주차량을 추적해 같은 날 오후 4시 30분께 평택시에서 해당 차를 타고 있던 나머지 4명을 붙잡았다.

이들은 같은 수법의 범행을 여러 차례 저질러 경찰에 입건된 상태였다. 경찰 조사 결과, 가출 청소년 등으로 이뤄진 A군 일당은 지난해 10월부터 3개월간 경기 안성·화성, 충남 아산·당진 등 여러 지역을 돌아다니며 차량 13대를 훔쳐 타다 검거돼 다른 경찰서에 입건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이 훔친 차량은 현재 모두 회수된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군 등이 촉법소년(만 10세 이상 14세 미만 형사미성년자)은 아니어서 형사처벌 대상에 해당한다"며 "여죄가 있는지 살펴볼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