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실적] 가전의 힘…年 매출 74조 '사상최대'


4분기 매출 20조 돌파·영업익 6천억원대…원자재 가격 상승·물류비 증가 영향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LG전자가 가전에 힘입어 사상 처음으로 연매출 70조원을 돌파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74조7천216억원, 영업이익 3조8천638억원을 달성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은 연간 기준 역대 최대이며 전년 대비 28.7% 늘었다. 특히 연간 매출액이 70조 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1% 감소했다.

LG 여의도 트윈 타워 [사진=아이뉴스24DB]

LG전자 관계자는 "위생가전, 공간 인테리어 가전,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판매 확대를 추진하는 한편 해외 주요 시장에서의 성장세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성장했다"며 "제품경쟁력과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기반으로 사업경쟁력을 강화한 것도 판매 호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지난해 전 사업본부가 연간 기준 최대 매출액을 기록했다. 가전(H&A)사업본부와 TV(HE)사업본부를 합친 매출액은 처음으로 40조원을 넘었다. 특히 H&A사업본부는 매출액 27조1천97억원을 달성하며 6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장(VS)사업본부의 연간 기준 매출액도 처음으로 7조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은 21조86억원으로 역대 분기 가운데 최대다. 전년 동기 대비 20.7% 증가했으며 분기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었다. 영업이익은 6천777억원이며 전년 동기 대비 21.4% 줄었다.

LG전자가 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거뒀지만 영업이익이 하락한 건 원자재 가격 상승, 물류비 증가 영향으로 보인다.

LG전자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물류비 증가 등 원가 인상 요인으로 4분기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