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국민의힘 李-尹 양자토론 역제안에…"꼼수에 넘어가지 않겠다"


"민주주의 지키려는 노력 짓밟아…예정대로 다자토론 강행해야"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25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법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간 양자 TV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아이뉴스24 박정민 기자] 정의당이 27일 국민의힘 측에서 민주당에 양자토론을 다시 제안한 것에 대해 "국민의힘의 양자토론 꼼수에 절대 넘어갈 수 없다"고 밝혔다.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힘이 제3의 장소를 잡아 양자토론 하자는 생떼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민의힘 방송토론 실무자인 성일종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당사에서 "31일 국회 혹은 제3의 장소에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의) 양자토론을 개최할 것을 더불어민주당에 제안한다"고 밝혔다.

배 원내대표는 "사법부의 양자토론 금지 가처분 신청 인용이 '방송사' 토론이기 때문으로 보는 것이라면 국민의힘은 판독력이 너무 떨어지는 것 같다"며 "기득권 양당만의 토론이 안된다는 것은 심상정 후보를 비롯한 소수당의 후보들에 대한 평등권과 함께 공직선거법상 토론회 참여권과 유권자들의 알 권리를 침해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20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한국행정학회 주최 대통령 선거 후보자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이어 "민주주의와 시민들의 기본권을 지키기 위한 다방면의 노력을 국민의힘이 한순간에 짓밟은 것"이라며 "정책 검증은 사라지고 양자 간의 네거티브 흙탕물을 만들려는 국민의힘의 양자토론 꼼수에 절대 넘어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배 원내대표는 토론을 주관하는 지상파 방송 3사에게 "예정대로 다자토론을 강행하길 바란다"며 "방송사에서 제안한 31일 4자 토론에 불참 의사를 밝힌 당은 제외하면 된다. 벌써부터 상왕처럼 군림하며 토론 가려서 하겠다는 후보의 목소리는 국민들도 듣고 싶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이날 SNS를 통해 "제3 장소 양자토론이라니, 법원 처분까지 나온 마당에 되도 않는 꼼수 부리며 양심없고 못난 짓 그만하라"며 "아니면 윤 후보만 빼고 3자만 토론하자. 경기에 출석을 안 하면 실격"이라고 주장했다.

전날(26일) 법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측과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 측이 각각 지상파 방송 3사를 대상으로 제기한 이재명-윤석열 후보의 양자 TV토론 방송중지 가처분 신청을 모두 인용했다. 이에 지상파 3사는 같은 날 여야 4당에 오는 31일 또는 내달 3일 중 4자 토론에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다.

심 후보 측은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네거티브 정쟁이 아니라 시민들의 먹고사는 문제와 대한민국의 미래비전을 놓고 경쟁하는 TV토론으로 만들겠다"며 대선 토론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지난 26일 서울 시청청사를 방문해 오세훈 서울시장을 만나기위해 시장실로 걸어가고 있다. [사진=국회사진취재단]

/박정민 기자(pjm8318@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