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성과급 잔치 잇는다…SK하이닉스, 기본급 1000% 지급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삼성·DB하이텍도 성과급 지급 결정

[아이뉴스24 민혜정 기자] SK하이닉스가 기본급의 1천%를 전 직원에게 성과급으로 지급한다.

26일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초과이익분배금(PS) 성과급 지급률을 1천%로 확정했으며 이를 오는 28일 지급한다고 사내공지했다. 직원 개개인이 연봉 절반 수준의 성과급을 받는 셈이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영업이익의 10%를 성과급 재원으로 PS를 지급하기로 노사 합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기존 협의가 이뤄진 연간 성과급 지급 한도인 1천%로 결정됐다.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 [사진=SK하이닉스]

SK하이닉스는 역대 최대 실적,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 인수 성공 등에 힘입어 지난해 연말 기본급의 300%를 특별 보너스로 지급한 바 있다.

반도체 업계는 최근 성과급 잔치를 벌이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날 반도체(DS)부문 메모리사업부 임직원들에게 기본급의 300%를 추가 특별보너스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메모리사업부 외에 반도체연구소, 글로벌제조&인프라총괄, 혁신센터 등은 200% 성과급을 추가로 받는다. DB하이텍은 전직원에게 500% 성과급을 지급한다.

업계 관계자는 "반도체가 호황기를 맞았고 인재 유치 경쟁에서 밀리지 않기 위해서 업체들이 대규모 성과급을 지급하고 있다"며 "업체간 성과급 눈치싸움도 치열하다"고 말했다.

/민혜정 기자(hye55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