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프리지아' 송지아, 명품 가품 착용 논란 눈물의 사과


[아이뉴스24 문수지 기자]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가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25일 송지아의 유튜브 채널 '프리지아'에는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가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프리지아' 영상 캡쳐]

검은 옷을 입고 영상에 등장한 송지아는 "우선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많은 분들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라고 다시 한번 사과를 전한 송지아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은 제 잘못임을 인정한다"라고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송지아는 "보여지는 송지아에 집중했던 것 같다"라며 "하루하루 저의 부족함을 인지하고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라고 다시한번 고개를 숙였다. 또한 "저로 인해 팬분들과 가족들이 너무 상처를 받아서 이 문제에 대해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 모든 것이 제 잘못이니 가족들에 대한 비난은 그만해주셨으면 좋겠다. 죄송하다"라며 울먹였다.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가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프리지아' 영상 캡쳐]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가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사진='프리지아' 영상 캡쳐]

마지막으로 송지아는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 끝까지 제 잘못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라고 영상을 마무리했다.

앞서 송지아는 유튜브 영상과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 등 다수의 방송에서 명품 가품을 착용해 논란을 빚었다.

이에 지난 17일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린데 이어 이날 유튜브를 통해 사과 영상을 공개하고 해당 영상과 사과문만 남긴 후 나머지 영상과 게시물은 모두 비공개로 돌렸다.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가 최근 불거진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있다. [영상='프리지아' 유튜브]

/문수지 기자(suj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