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타투 프린터' 출시 예정…뷰티 테크 본격화


10cm의 컴팩트한 사이즈의 미니 타투 프린터 개발 중

[아이뉴스24 김태헌 기자] LG생활건강이 뷰티 테크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25일 LG생활건강은 10cm이하의 컴팩트한 미니 타투 프린터를 올해 4분기 북미 시장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다.

LG생활건강이 개발중인 미니 타투 프린터는 Printly(가제)라는 프로젝트 명 아래, 지난해 초부터 개발을 추진해왔다.

LG생활건강의 타투 프린터 [사진=LG생활건강]

LG생활건강은 올해 4분기부터 지난해 인수한 미국 하이엔드 패션 헤어케어 브랜드 '알틱 폭스(Artic Fox)'의 유통 채널을 통해 Printly를 판매할 예정이며, 이후 순차적으로 국내에도 제품을 선보이고 다양한 채널로 판매를 확대할 계획이다.

Printly는 LG생활건강 색조연구소에서 자체 개발한 피부 화장용 비건 잉크가 사용돼 남녀노소 누구나 안심하게 사용할 수 있고, 피부와 기기 노즐 간격을 최적화해 잉크의 안정적인 분사로 정교한 도안까지 프린트가 가능하다. 또한 피부 표면을 보다 섬세하게 감지하는 옵티컬 센서를 적용해 실제 타투의 감성을 그대로 경험할 수 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독특한 방식으로 자기 표현이 자유로운 MZ세대를 겨냥해 LG생활건강이 오랜 시간 축적해온 화장품 노하우와 기술력을 접목시켜 미니 타투 프린터를 개발하게 됐다"며, "일상 속에서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패션과 뷰티 아이템으로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태헌 기자(kth82@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