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논란' 송지아 등판 "과거의 나 한심" 울먹이며 사과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뷰티 크리에이터 송지아(프리지아)가 명품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직접 고개 숙여 사과했다.

송지아는 25일 자신의 유튜브채널 '프리지아'에 "송지아입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대중에 사과의 말을 전했다.

[사진=유튜브 '프리지아']

송지아는 "안녕하세요 송지아입니다. 우선 사과 영상이 늦어진 점에 대해서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가품 사용에 대해 인정하며 모든 것이 제 잘못임을 인정합니다"라며 최근 불거진 가품 착용 논란에 대해 모두 인정했다.

송지아는 "유튜브를 하고 있는 사람으로서 모든 행동에 신중하고 조심했어야 하는데, 브랜드의 가치를 훼손시키고 저를 믿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린 점 죄송하다고 말씀드립니다"라고 연신 고개를 숙였다.

송지아는 명품 가품, 일명 '짝퉁'을 정품으로 속이며 구독자를 기만한 이유에 대해 "처음에는 그냥 예뻐서 구매했다"면서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았던 것 같고 제가 정신을 차리지 못하고 그거에 점점 더 빠져서 지금 너무너무 후회를 하고 있고 과거의 저를 생각하면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합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자신의 부자 이미지에 많은 사람들이 호응하는 것을 보며 점점 더 외적인 부분에 집착하게 돼 가품을 착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프리지아']

송지아는 "가품 논란 이후 여러분의 조언과 질책을 보면서 하루하루 반성하면서 저의 부족함을 인지하고 후회하고 반성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모든 것이 제 잘못이니까 저희 가족들에 대한 비난은 그만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죄송합니다"라며 울먹였다.

송지아는 마지막으로 "제가 운영하는 채널은 모두 비공개로 돌리고 반성하고 또 반성하는 시간을 갖겠다"며 해당 영상만 남긴 후 나머지 영상은 모두 비공개로 돌렸다.

송지아가 촬영한 디올 뷰티 광고(왼쪽)과 레이디 디올 정품백 [사진=송지아 인스타그램(왼쪽), 디올 공식 홈페이지]

한편 송지아는 뷰티크리에이터로 얼굴을 알리다 넷플릭스 예능프로그램 '솔로지옥'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다수의 유튜브 영상과 방송에서 명품 가품을 착용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을 빚었다.

송지아가 논란이 된 건 단순 가품 사용뿐 아니라 대중과 업계를 모두 기망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기 때문이다. 일례로 그는 디올 뷰티 광고에서조차 레이디 디올 가품백을 드는 대담함을 보였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